이해찬 "방일단, 성과없이 돌아와 안타까워, 긴급 비상대책회의 개최"

[the300]추경안 관련 "오늘 통과시킬 수 있을지 아직은 모르겠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남북경협기업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일본 각의에서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배제하는 안건이 처리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정부에서도 대처 준비를 하고 있고 당에서도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해야 될 것 같다"고 1일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내일 오후 3시 비상대책위원회의, 최고위원과 일본특위 연석회의를 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국회 방일단이 일본에 가서 별 성과 없이 모양이 안 좋게 돌아오고 계시는데 그 장면을 본 우리 국민들도 굉장히 화가 났을 것이고 실망했을 것"이라며 "일본의 보복 조치 이후 첫 외교장관 회담도 아무런 성과 없이 끝나고 말았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과 싸우기 위해선 (일본의 규제를) 대체할 수 있는 역량을 갖는 것이 중요하기에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소재부품장비인력발전특별위원회를 출범시켰다"며 "민관정협의회에서 함께 해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가 진통을 겪고 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통과시킬 수 있을지 아직은 모르겠다"며 의원들을 향해 "늦게까지 계셔야 될 것 같다"고 요청했다. 그는 "경험으로 보면 (추경 처리가) 쉽지는 않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