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 현안 질의' 국회 운영위, 8월7일 개최

[the300]중러 군용기 영공침범, 일본 경제보복, 북한 미사일 발사 등 靑·정부 대책 점검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을 마친 뒤 안보국회, 추경처리 합의 및 7월 임시국회 정상화를 발표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북한의 탄도미사일 추가 발사로 미뤄진 국회 운영위원회가 7일 열린다.

1일 국회에 따르면 오는 7일 오전 10시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가 열린다. 청와대 대통령비서실과 국가안보실, 국가인권위원회 등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다. 

운영위원들은 중·러 군용기의 영공침범과 일본의 경제보복,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등과 관련한 현안질의에 나설 예정이다. 이른바 '안보국회'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8월7일 운영위를 열기로 하는 데 이견 없이 합의했다"고 전했다.

당초 여야는 31일 오전 10시부터 운영위 전체회의를 열 계획이었다. 하지만 북한이 이날 새벽 함경남도 호도반도 일대에서 또다시 미상의 발사체 수발을 발사하고 이에 대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개최 등 청와대의 긴급한 대응이 요구되자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연기를 제안했다. 민주당도 동의해 운영위가 미뤄졌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어 "우리 안보가 심각한 위기에 직면한 상황이다. 지난 25일에 이어서 또다시 중대한 안보 도발을 해오는 것은 결코 가볍게 넘길 사안이 아니다"라며 "예정된 운영위 회의는 금요일 또는 다음 주로 연기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