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2780만명, 日불매운동 참여 중"

[the300]리얼미터 여론조사…日불매운동 참여율, 48%→54.6%→62.8%→64.4% 상승세

그래픽=리얼미터

국민 10명 중 6명은 일본 제품의 불매 운동에 참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19세 이상 국민 4320만명 중 2780만명에 달하는 규모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달 31일 진행한 일본제품 불매운동 4차 실태조사 결과, ‘현재 참여하고 있다’는 응답은 전주 3차 조사(62.8%) 대비 1.6%포인트(p) 증가한 64.4%로 집계됐다. 지난달 10일 첫 조사에서 참여율은 48.0%, 같은달 17일 2차 조사에서 54.6%로 조사됐다.

‘현재 참여하지 않고 있다’는 응답은 30.0%로 조사됐다. 전주 대비 2.4%p 감소한 수치다.

‘향후에 참여할 것이다’는 응답은 전주 대비 0.3%p 감소한 68.5%로, ‘향후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다’는 응답 역시 0.5%p 감소한 25.9%로 나타났다. 현재 참여자(64.4%·2780만명)와 향후 참여 의향자(68.5%·2960만명) 규모를 고려하면, 향후 최대 4.1%의 국민(180만명)이 더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리얼미터는 밝혔다. 

‘현재 참여 중’이라는 응답은 한국당 지지층과 보수층을 제외한 거의 모든 지역, 연령, 성별, 이념성향, 정당 지지층에서 다수였다. 특히 호남(76.1%)과 경기·인천(70.1%), 40대(76.3%)와 20대(75.5%), 진보층(82.7%), 민주당 지지층(80.9%)에서 70%를 넘었다.

한국당 지지층(참여 39.5% vs 불참 52.7%)과 보수층(41.9% vs 53.6%)에서는 ‘현재 불참 중’이라는 답이 절반 이상이었다.

‘향후 참여’ 의향은 한국당 지지층과 보수층을 제외한 모든 지역과 계층에서 대다수이거나 절반 이상으로 집계됐다. 특히 호남(83.3%)과 경기·인천(75.1%), 20대(85.1%)와 40대(74.8%), 진보층(85.7%), 민주당 지지층(87.5%)에서 압도적이었다.

한국당 지지층(참여 42.8% vs 불참 49.4%)에서는 ‘향후 불참’ 의향이 다수였고, 보수층(48.0% vs 47.6%)에서는 ‘향후 참여’와 ‘향후 불참’ 의향이 비슷했다.

이번 조사는 tbs 의뢰로 이달 31일 진행됐다. 전국 19세 이상 성인 9340명에게 전화를 시도해 최종 502명이 응답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포인트)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