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국회+추경처리'…여야 3당, 국회 의사일정 합의

[the300]8월1일 본회의 열고 추경안_日 수출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 처리키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 회동을 갖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여야가 다음달 1일 국회 본회의를 열어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과 일본에 대한 수출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을 각각 처리키로 29일 합의했다.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 합의대로라면 추경안은 국회 제출 99일만에 국회를 통과하게 된다.

여야는 30일부터 국회를 열고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대응방안을 포함한 추경안 심의를 재개키로 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주장한 '안보국회'도 동시에 열린다.

여야는 안보국회 일환으로 운영위원회·국방위원회·외교통일위원회·정보위원회를 30일 열고 최근 안보상황 등에 대한 현안질의를 실시키로 합의했다.

또 여야는 일본의 수출규제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안과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 침범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다음달 1일 추경안과 함께 처리키로 했다.

한편 여야 5당은 '일본 수출규제 대책 민관정 협의회'를 이번주 출범키로 합의했다. 초당적으로 일본 경제보복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윤호중 민주당·박맹우 한국당·임재훈 바른미래당·김광수 민주평화당·권태홍 정의당 사무총장 등 여야 5당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같은 내용의 합의문을 발표했다.

민간 기업과 노조, 정부, 여야 5당이 참여하는 협의회는 오는 31일 오전 10시 첫 회의를 연다. 기획재정부가 실무를 지원한다. 협의회는 부품국산화 지원 등 구체적인 대응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