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민정수석 김조원·시민사회 김거성·일자리 황덕순(종합)

[the300]조국 퇴임..정태호·이용선 '총선앞으로'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김조원 민정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이 26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인사 발표를 마친 후 전임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19.07.26. photo1006@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김조원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을 민정수석에 임명하는 등 청와대 수석급 3명 인사를 단행했다. 고용노동비서관을 거쳐 일자리기획비서관으로 일하고 있는 황덕순 비서관이 일자리수석에, 김거성 전 한국투명성기구 회장이 시민사회수석에 발탁됐다. 

청와대 핵심 비서진을 정비하고 앞으로 있을 개각 수요에도 대비하는 포석이다. 내년 4월 총선을 대비해 수석보좌관들의 거취를 정리해주는 취지도 있다. 조국 민정수석은 2년2개월 근무한 후 물러나는 것으로 차기 법무부장관 지명이 유력하다. 정태호 현 일자리수석, 이용선 시민사회수석은 모두 '출마'로 가닥 잡았다. 

청와대는 노영민 비서실장이 직접 브리핑을 통해 수석급 3명 인사를 발표했다. 

"감사 전문 김조원, 갈등해결 김거성"= 김조원 사장은 감사원 출신의 문재인 정부 '인사이더'로 평가받는다. 행정고시(제22회)를 통해 공직에 입문, 주로 감사원에서 경력을 쌓았고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냈다. 이때 직속 상관인 민정수석이 문 대통령이었다. 문 대통령의 국정 철학을 잘 이해하고, 법률 및 사정 관련 조국 수석 업무를 이어받을 역량이 있다고 문 대통령이 판단한 걸로 보인다. 

김거성 수석은 비정치인 시민사회 활동가. 청와대 바깥의 여론을 청취해 문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시민사회수석의 역할에 더욱 충실할 걸로 전망된다. 황덕순 수석은 문재인정부 초대 고용노동비서관을 거쳐 일자리기획비서관으로 일해왔다. 일자리정책만큼은 문재인 대통령의 방향을 가장 잘 알고 실무를 맡아온 인물이다. 

노 실장은 김조원 신임 민정수석을 소개하며 "대통령비서실 공직기강비서관을 거쳐 감사원 사무총장에 이르기까지 정통 감사행정 전문가"라며 "대학총장과 민간기업 CEO를 거치며 정말 다양한 분야에서 탁월한 역량을 발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직사회 기강을 바로잡고 추진 중인 여러가지 개혁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김거성 신임 시민사회수석에 대해선 "1999년도 시민단체인 '반부패국민연대' 창립을 주도한 이래 부패청산을 시민운동의 영역으로 만드는 데 큰 기여를 한 대한민국의 대표적 시민운동가"라고 소개했다. 이어 "오랜기간 시민사회 활동 통해 쌓은 경험 바탕으로 우리 사회가 직면한 다양한 현안과 갈등을 원만하게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황덕순 신임 일자리수석에게는 "일자리 창출과 근로조건 개선 등 일자리 정책을 안정적으로 이끌어나갈 것"을 기대했다. 노 실장은 황 수석이 "노동시장의 양극화와 고용문제를 오랫동안 연구해온 전문가"라고 말했다.

신임 수석들이 간단한 포부도 밝혔다. 김조원 수석은 "공직자로서, 대통령 비서로서 법규에 따라 맡겨진 소임을 최선을 다해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김거성 수석은 "시민사회수석의 과제는 경청하고 존중하고 대화함으로써 소통이 제대로 되도록 하는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며 "가장 낮은 곳에서 한숨과 눈물 짓고 억울함 품은 국민들의 어려움과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황덕순 수석은 "문재인정부는 중소벤처기업부를 만들고 자영업을 고유 정책분야로 인정하고 자영업비서관을 만든 정부"라며 "더 많은 일자리와 더 나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민정수석에 김조원 한국항공우주산업 사장, 일자리수석에 황덕순 일자리기획비서관, 시민사회수석에 김거성 전 한국투명성기구 회장을 임명했다. 사진은 김조원 (왼쪽부터)신임 민정수석, 황덕순 신임 일자리수석, 김거성 신임 시민사회수석.2019.07.26.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떠나는 세 사람도 주목= 조국 수석은 문재인정부 출범부터 민정수석을 맡아 청와대에 2년2개월 근무한 후 물러나는 셈이다. 법무부장관이 될 경우, 25일 임명장을 받고 공식임기를 시작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과 함께 검경 수사권 조정,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등 권력기관 개혁 과제를 지속 추진할 전망이다.

노 실장은 조 수석에 대해 "민정수석이 과거 권력기관 지휘자였다면 국민과 소통하는 민정수석으로 위상을 변화시켰다는 평가를 듣는다"며 검경 수사권 조정과 국정원의 국내정보수집 폐지, 국군기무사령부 해체와 재편을 진전시켰고 "수사기관의 독립성을 철저하게 보장, 이를 통해 수사기관의 정치적 중립성을 실질적으로 보장했다"고 말했다. 

조 수석 스스로는 퇴임의 변을 통해 "민정수석으로서 ‘촛불명예혁명’의 시대적 요청에 부응하기 위하여 법과 원칙을 따라 좌고우면하지 않고 직진했다"며 "또한 민정수석의 관례적 모습과 달리, 주권자 국민과 공개적으로 소통하면서 업무를 수행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정수석의 관례적 모습과 달리, 주권자 국민과 공개적으로 소통하면서 업무를 수행했다"며 "업무수행에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부분이 있었다. 오롯이 저의 비재(非才)와 불민(不敏)함 탓"이라고 밝혔다.

노 실장은 이용선 수석에 대해서는 KTX 여승무원 복직 등 사회의 해묵은 숙제 정리에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정태호 수석에게는 광주형구미형 등 상생일자리 창출은 물론, 제2 벤처 붐을 만드는 데 공이 컸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노영민 비서실장이 인사 발표를 위해 26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07.26. photo1006@newsis.com

이 수석은 파인텍, 제주 강정 해군기지,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 김용균씨 사망 이후 대책 등에 노력했다고 말했다. 정 수석은 "임명받았을 때 일자리가 있으면 지옥까지 가겠다고 했는데 전년 대비 일자리 증가가 3000명까지 떨어진 시기도 있어 실제로 지옥에도 갈 뻔했다"며 "나름대로 성과는 있었다고 생각하는데 아직 국민이 체감하는 수준은 아닌 것 같아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법무부 조국? 여름 개각 속도 내나= 개각 시기는 다음달 초가 유력하다. 그 대상은 한자릿수로, 법무부 장관을 포함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농림축산식품부·보건복지부·여성가족부 장관, 국가보훈처장·방송통신위원장·공정거래위원장·금융위원장 등에 대한 검증이 진행중인 걸로 전해졌다.

한편 조윤제 주미 대사 후임으로 문정인 대통령통일외교안보특보가 검토되는 걸로 보인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연말까지 유임이 유력한 걸로 전해졌다. 자사고 폐지 논란 등 민감한 교육현안이 쌓인데다 적임자를 후임자로 찾아야 한다는 현실적인 이유 등이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