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80%, "日 제품 꺼려진다"…"독립운동 못했지만 불매운동"

[the300]국민 54%, 韓日분쟁 "한국 쪽 피해가 더 크다" 인식

의정부고등학교학생연합 학생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제품 불매 선언' 기자회견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
한일 경제분쟁으로 일본산 제품을 사기 꺼려진다는 응답이 80%를 기록한 것으로 26일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23~25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6명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0%가 '일본산 제품 사는 것이 꺼려진다'고 응답했다. '그렇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은 15%였다. 5%는 의견을 유보했다.

한국갤럽은 "스스로 일본산 불매 운동에 나선 적극적 참여자뿐 아니라 주위 시선을 의식해 구매를 꺼리는 소극적 참여자까지 포함된 것"며 "모든 응답자 특성별로 일본산 구매 거부감이 높았다"고 분석했다.

'한일간 분쟁으로 양국 중 어느 쪽 피해가 더 클 것'이냐는 질문에 응답자 54%가 '한국 쪽 피해가 더 크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응답자의 27%는 '일본'이라고 답했다. 11%는 '둘 다 비슷하다'고 했고, 8%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번 분쟁에서 한국 피해가 더 클 것이라는 의견은 자유한국당 지지층(81%), 보수층(75%), 50대(69%) 등에서 특히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외 대부분 응답자에서도 한국 피해를 더 크게 보거나 한일 양국을 엇비슷하게 꼽았다. 다만 30대에서는 유일하게 '일본'(46%)이라고 답한 비율이 '한국'(36%)보다 10%포인트(p) 앞섰다. 

한국갤럽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과 문재인 대통령 직무 긍정 평가자뿐만 아니라 정부가 이번 한일 분쟁에 잘 대응하고 있다고 설문조사에 답한 응답자 중에서도 '한국'과 '일본'을 비슷하게 답했다"고 분석했다. 정부가 잘하고 있다고 보는 이들도 경제적 측면에서는 우려가 적지 않았다고 풀이했다. 

'최근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핵심소재 등 수출 규제에 나서면서 한일 간 분쟁이 지속되고 있다. 이번 한일 간 분쟁에 대해 우리정부가 잘 대응하고 있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50%는 '잘 대응하고 있다'고 답했다. 36%는 '잘못 대응하고 있다'고 평가했으며 14%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3~25일 사흘간 한국갤럽이 무작위로 전화번호를 추출한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6591명에게 접촉해 이중 1006명으로부터 전화 조사원 인터뷰 답변을 받은 결과다. 응답률은 15%,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의 ±3.1%p를 기록했다. 자세한 조사 결과와 개요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