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 '빈손 국회'에 여야 "네탓"…與 "한국당이 정쟁" vs 2野 "與 책임"

[the300]與 "한국당이 추경 볼모 삼아"…한국당·바른미래당 "정경두 지키는 여당 탓"

지난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추경 심사를 위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지난 19일 6월 임시국회가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를 비롯한 아무 성과도 내지 못하고 종료된 데 여야가 20일 서로에게 책임이 있다며 '네 탓 공방'을 벌였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추경이 더 이상 정쟁의 대상이 되어선 안 된다"며 "자유한국당은 더 이상 정쟁을 즉각 중단하고 시급한 민생 법안과 추경 처리에 적극 협조하라"고 밝혔다.

홍 대변인은 "여야가 합심해 시급한 민생 현안과 일본 경제 침략 등 머리를 맞대고 난국을 헤쳐갈 지혜를 모아도 모자랄 엄중한 상황"이라며 "추경을 볼모로 한 채 무책임한 정쟁만을 일삼는 한국당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홍 대변인은 "한국당은 북한 목선 국정조사,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안 등을 추경 처리를 위한 협상의 조건으로 내놓으며 몽니를 부리고 있다"며 "국민 밥그릇을 건 몽니는 책임 방기이자 직무유기라는 것을 한국당은 명심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이에 한국당은 오히려 추경 처리가 6월 임시국회에서 무산된 것은 민주당 탓이라고 비판했다. 김정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번 임시국회 무산의 가장 큰 책임은 그토록 주창하던 추경마저 내팽개치며 오로지 정 장관을 지켜주려는 민주당에 있다"고 논평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은 IMF 외환 위기 때보다 고통스럽다고 아우성이고 일본 아베 정권까지 가세해 우리 경제의 숨통을 조여오고 있다"며 "이런 국가적 위기상황에서도 선제적 대응은 못할 망정 뒤늦게나마 마중물을 대려는 정치권 노력에 여당은 자기사람 챙기기에만 혈안이 되어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은 민생 경제 회생을 택하느냐 자기사람을 택하느냐 하는 양자택일이 그리도 어려운 일이냐"며 "더 이상의 야당 탓은 국민들 귀만 아프게 할 뿐이다. 여당의 빠른 선택과 책임 있는 모습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도 한국당과 마찬가지로 추경처리 무산을 여당 탓으로 돌렸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어렵게 성사돼 진행된 6월 임시국회를 이토록 허무하게 마감하게 한 데 여당에 심히 유감을 표하고 1차적 책임을 돌리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6월 임시국회 개회를 앞두고 불거진 북한 목선 사태와 이에 대한 야당의 국정조사 요구를 언급했다. 이어 "민주당은 이를 무조건 외면하고 거부하면서 6월 임시국회 일정을 '낭비'했다"며 "야당들이 국정조사를 고집하는 대신 정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상정하겠다고 했는데 여당은 이마저도 무조건 막고 나섰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한국당의 전매특허였던 '몽니부리기'의 진정한 소유권자는 여당인가"라며 "국정조사를 거부해 '청와대 방탄' 목표를 달성했으면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 정도는 국회법과 순리에 맡기기 바란다"고도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여당이 다음주에는 오신환 원내대표가 제안한 원포인트 국회에 합의해야 한다고도 촉구했다. 이 대변인은 "바른미래당은 국민들 앞에 최소한의 예의를 위해서라도 이렇게 무책임한 모습으로 넘어갈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