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문재인 탄핵' 후지TV 에 초강경 대응 예고

[the300]최재성 일본경제침략대책위원장 "후지TV, 아베 정권 비상식적 조치 선도 보도…법적 조치 강구"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위 최재성 위원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07.19. kkssmm99@newsis.com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가 19일 일본 방송사 후지TV의 "문재인 대통령 탄핵" 언급에 대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며 법적조치를 포함한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오기형 특위 간사는 "한일관계 파국을 향하는 일본 우익의 도발, 한국의 체제전복 선동에 대해 엄중 경고한다"고 밝혔다. 그는 후지TV의 히라이 후미오(平井文夫) 논설위원이 문재인 대통령 탄핵 등을 언급한 데 대해 "정치해설 프로그램에서 대한민국의 체제 전복을 선동하는 논평을 했다"며 "정치부장 출신 해설위원이 '한일 관계를 풀려면 문 대통령을 탄핵해야 한다'는 말도 안 되는 선동을 했다"고 비판했다. 

또 "대한민국 정치인이기에 앞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일본 극우의 이러한 도발에 강한 분노를 느낀다"며 "우리의 보다 강력한 대응을 다짐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위 오기형 간사와 한정애, 권칠승 의원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날 오전 특위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2019.07.19. kkssmm99@newsis.com
최재성 특위 위원장도 "후지TV를 상대로 필요한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며 "후지TV는 아베 정권의 비상식적인 조치에 선도적인 보도 역할을 해 온 매체로 과거사 문제로 한일 양국 관계가 훼손되고 경제 보복으로 이어지는 논리 입구에 후지TV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후지TV는 여러 가짜 뉴스와 사실 왜곡을 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이르는 과정도 왜곡했다"며 "법률적으로 문제제기할 수 있는 부분을 여러 차원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후지TV에서 문 대통령 탄핵을 거론한 게 일본 정부의 비공식적 영향력이라고 보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최 위원장은 "그렇게 볼 수밖에 없다"며 "최근 오노데라 발언뿐만 아니라 2013년 한국 경제를 어택(공격)해야 한다는 아베 측근의 발언, 원화 매입 발언, 정권이 바뀌어야 이성적 발언이 가능하다는 발언 등을 종합해서 보면 그렇다"고 말했다.

한편 산케이와 후지TV는 최근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의 배경과 관련해 구체적 근거 제시 없는 의혹을 잇따라 제기했다.

북한 관련설을 제기하는가 하면 우리 정부의 전략물자 수출규정 위반단속 실적 자료를 잘못 해석한 뒤 한국에서 무기로 전용가능한 전략물자가 밀수출됐다고 주장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