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中대사 "터널 끝에 서광 비쳐오지만…"

[the300]'중국의 대 한반도 정책' 특별강연 참석…"소통·협력 강화 원해"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한반도 정세와 중국의 대 한반도 정책 : 추궈홍 주한중국대사 초청 특별 강연에서 추궈홍 주한중국대사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설훈 최고위원,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2019.7.1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궈홍(邱國洪) 주한 중국대사가 "(중국은) 한국과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한반도 문제에서 협력과 조율을 강화해 나가는 것을 원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추 대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반도 정세와 중국의 대한반도 정책' 특별강연에 참석했다. 그는 "중국과 한국은 한반도 문제에 있어 입장이 서로 비슷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진심으로 바라는 뜻을 같이하는 친구"라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사는 "현재 한반도가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며 "터널 끝에 서광이 비쳐오고 있지만 앞길이 다 순조로울 것이라 단언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적인 용기와 전략적인 결단력을 보여줌으로써 한반도 문제의 전체적인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한반도 비핵화 평화는 남북은 물론 중국과 동북아시아의 미래"라며 "대한민국과 중국은 이제 경제적 동반자를 넘어 평화의 운명 공동체로까지 함께 나아가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 원내대표는 "최근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의 시계가 다시 힘차게 움직이고 있다"며 "북미 비핵화 대화 교착 상태가 길었기 때문에 6월30일 판문점 남북미 정상 3자 회동은 우리 모두에게 새로운 기대와 희망을 줬다"고 했다. 그는 "그 과정에서 3국 정상뿐 아니라 시진핑 중국 주석도 함께 노력해준 과정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강연은 국회 한반도경제·문화포럼이 주최했다. 민주당에선 설훈 최고위원과 김한정 의원, 우원식 의원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