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미 정상 판문점 회동

  |  2019년 6월30일,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남북미 순)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함께 만난 역사적 장면.

관련기사
22건

트럼프, 판문점 떠나며 文에 귓속말 "김정은이 회담에서…"

[the300]북미회담 관련 정보공유…靑 윤건영 중심으로 남북미 회동 조율

【판문점=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북미 회담을 마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환송하고 있다. pak7130@newsis.com
'6·30 제3차 북미 정상회담'이 끝난 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판문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작별인사를 나눴다. 판문점에서 오산 미 공군기지로 이동, 에어포스원을 타고 귀국할 예정이었다.

전용차인 '더 비스트'에 탑승하기 전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통역을 제외한 주변의 사람들을 물렸다. 그리곤 문 대통령에게 귓속말을 했다. 제3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논의된 내용이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중요한 내용들이 대화 속에 있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났지만, 자유의집 안에서 진행된 회담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그런 문 대통령에게 북미 정상회담이 끝난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협의 내용을 공유해준 것이다. 

차량까지 이동하는 길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북미 정상회담의 일부 내용을 전달해준 것으로 파악됐다.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 등을 전해줬을 가능성이 있지만, 청와대는 '외교적 사안'이라는 이유로 함구했다.

미국 측은 전날 오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북미 정상회담 내용을 상세하게 브리핑 한 것으로 확인됐다. 확실한 한미공조 속에 향후 북미 정상회담을 추진해 나가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미국 측의 어떤 인사가 강 장관에게 브리핑을 했는지 여부에 대해선 청와대에서 확인해주지 않았다.

역사적인 남북미 회동에서 우리 정부는 중재 및 조율의 역할에 충실했던 것으로 보인다. 제3차 북미 정상회담의 장소가 판문점 우리 측 구역에 위치한 자유의집이었다는 점에서 이같은 내용을 추론할 수 있다. 사상 최초의 남북미 회동이 진행된 것도 자유의집 앞이었다.

문 대통령의 최측근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의 역할이 컸다는 후문이다. 윤 실장의 역할은 남북미 회동 하루 전부터 이어졌다. 지난달 29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제안', 그리고 북측의 긍정적인 답변이 오가는 와중에 상황을 관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실장은 남북미 회동이 이뤄진 지난달 30일 오전 8시에는 판문점을 직접 찾았다. 당시 판문점에서 접촉하고 있던 북미 관계자들과 얘기를 나누기 위해서다. 북미 측 인사들과 조율한 것은 경호, 의전, 보도 등과 관련한 내용이었다. 남북미 정상들의 하차지점, 동선 등등을 사전 협의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지난달 29일 한미 정상 만찬이 진행되는 동안에도 윤 실장의 역할이 이어졌다"며 "다음날 새벽까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 오는 지 여부에 대해 확인 등등의 작업을 했다. 밤새 잠을 못잤다"고 말했다.

이어 "윤 실장이 직접 북측과 연락을 한것은 아니다"며 "(정보를) 종합해서 판단을 했다. 어느 정도 (행사가) 가능한지 상황 판단을 하기 위한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윤 실장은 문재인 정부들어 대북접촉의 핵심 역할을 하고 있는 인사다. 대북특사로 평양을 다녀왔고 남북 정상회담에도 배석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 핫라인 개설 때도 윤 실장이 전면에 나섰다. 국정기획상황실은 그동안 진행돼 온 남북 정상회담의 실무부서이기도 하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윤 실장이 이번 남북미 회동에서 역할을 한 것과 관련해 "의전팀과 경호팀이 따로 움직일 수 있는 그런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며 "한 달 뒤 회동이었다면 정상적인 (조율) 절차가 진행됐겠지만, (구체적인 회동 일정이) 확정되지도 않은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