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버재킷' 대신 '수트' 택한 트럼프…성과 과시?

[the300]군사분계선 인접 '오울렛 초소'에 수트 입고 방문…'봄버재킷' 입었던 오바마 등과 대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비무장지대(DMZ) 공동경비구역내 오울렛초소(OP)를 방문해 북측 땅을 바라보고 있다./사진=뉴스1(로이터)

판문점을 찾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깜짝 회담을 가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패션 외교'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군사분계선(MDL)에 인접한 미군 초소를 찾으면서도 군복이 아닌 수트를 택했다. 자신의 집권 후 완화한 북미 긴장관계를 과시한 것이란 분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오후 김 위원장과의 만남에 앞서 군사분계선 25미터 거리에 위치한 미군부대 캠프 보니파스 관할인 '오울렛 초소(OP)'를 방문했다. 오울렛 초소는 북한 접경 지역을 조망할 수 있는 관측 초소다. 이날 초소를 찾은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 당시 복장 그대로 수트에 붉은 넥타이를 착용한 모습이었다.

과거 오울렛 초소를 찾았던 역대 미국 대통령들이 군용점퍼인 '봄버 재킷'(bomber jacket)을 착용했던 것과 비교되는 장면이다. 오울렛 초소는 빌 클린턴, 조지 W 부시, 버락 오바마 등 전 미국 대통령들이 주한미군 격려 차 찾는 단골 명소 중 하나다. 전임 대통령들은 방문할 때마다 미군 로고가 새겨진 군용 점퍼를 착용했다. 긴장 관계에 있던 북미·남북관계를 고려하면 '최전선'을 시찰하는 만큼 군복을 착용했던 셈이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수트를 선택했다. 이후 일정인 김 위원장과의 회동도 고려했지만,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완화하기 시작한 북미·남북관계를 고려해 군복이 아닌 평상복을 선택했다는 평가다. 실제로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초소 내 감시탑에 올라 "아주 위험한 곳이었지만, 이제는 완전히 달라졌다"고 성과를 과시하는 발언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외에도 이날 일정 내내 전임 오바마 행정부와 자신을 비교하며 "2년 반 전을 생각해보라"고 수 차례 강조했다. 

2012년 핵안보정상회의를 위해 방한한 오바마 미대통령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방문하여 오피오울렛에서 관계자들의 설명을 듣고 있다.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사진공동취재단 / 사진제공=사진공동취재단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 역시 변화를 보여준다. 오바마 대통령을 비롯한 전임 대통령들은 감시탑에 올라 쌍안경 등으로 북한 지역을 살펴보는 등 '작전 수행'에 가까운 행동을 했다. 2012년 3월25일 오바마 대통령 방문 당시에는 방탄유리를 새로 설치하는 등 당시 긴장관계가 그대로 반영됐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함께 대화를 나누며 관계자들의 설명을 듣는 등 시종 여유로운 표정으로 북측을 조망했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찾은 캠프 보니파스와 오울렛 초소는 임무수행 중 전사한 미군 장병들의 이름을 딴 기지이다. 캠프 보니파스는 1976년 8월 판문점 도끼 만행 사건 당시 북한군에게 살해된 주한 미 육군 소속의 아서 보니파스 대위(사후 소령)의 이름을 땄다. 오울렛 초소는 한국전쟁 당시 낙동강 방어선을 지키다 전사한 조지프 오울렛 일병의 이름을 빌려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