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김정은 비핵화 의지 변함없어"-文 "모멘텀 높였다"

[the300]오사카서 한중 정상회담..시진핑, 김정은 만났던 소회 전달

【오사카(일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7일 일본 오사카 웨스틴 호텔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19.06.27. pak7130@newsis.com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의지에 변함이 없으며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 싶어한다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밝혔다. 시 주석은 27일 일본 오사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한중 정상회담을 갖고, 자신이 지난 20~21일 방북해 김 위원장을 만난 소회를 이같이 말했다.

시 주석은 문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비핵화에 대한 의지는 변함이 없다"며 "김 위원장은 새로운 전략적 노선에 따른 경제발전과 민생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외부환경이 개선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김 위원장이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고 싶어 하며 인내심을 유지해 조속히 합리적 방안이 모색되길 희망했다고 설명했다. 

또 "한국과 화해협력을 추진할 용의가 있으며 한반도에서 대화 추세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는 김 위원장의 입장도 시 주석이 소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정은 위원장이 북중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에게 이런 뜻을 전달한 걸로 보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 방북 등에 대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위해 건설적 역할과 기여를 해 주고 있는 데 대해 감사하다"고 밝혔다. 또 "시 주석과 김정은 위원장의 회담, 북미 친서 교환 등은 북미 대화의 모멘텀을 높였다고 생각한다"며 "북미간 조속한 대화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미중 무역 갈등 관련, 문 대통령은 "원만히 해결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화웨이' 를 구체적으로 언급하진 않은 가운데 "미, 중은 한국에 1, 2위 교역국으로 모두 중요하다"며 "어느 한 나라를 선택하는 상황에 이르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북핵을 포함, 무역·환경 등에 대해 "우리 양국이 손잡으면 많은 일을 해낼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이 빠른 시일 안에 방한해줄 것을 요청했고 시 주석은 외교채널을 통해 시기를 협의하자고 화답했다. 

오사카 G20회의에선 미중 무역분쟁 속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 주석간 세기의 담판에 관심이 쏠린다. 양 정상은 오는 29일 오전 11시30분 정상회담을 한다. 외신에 따르면 미국은 중국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 부과를 보류하고 연말까지 협상기간을 잡는 등 타결을 모색하는 기류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