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80일만에 정상화…與 경제원탁토론회· 野 추경안 '맞교환'

[the300]여야 3당 원내대표, 24일 회동에서 합의문 채택…"패스트트랙은 합의정신으로"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회동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원내교섭단체 3당이 6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을 합의했다. 국회는 24일 국무총리 시정연설을 시작으로 80여일 만에 정상화한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4일 회동을 갖고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내용에 합의했다.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심사을 가장 우선해 처리할 예정이다.

이날 세 원내대표의 합의에 따르면 6월 임시국회 회기는 다음달 19일 까지 30일이다. 이날 오후 국무총리 시정연설이 첫 일정이다.

28일에는 본회의를 연다. 임기가 만료된 일부 상임위원장과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선출한다.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과 원자력안전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도 이날 처리한다. 또 이날부터는 예결위에서 추경안 심사를 시작한다.

다음달 1일부터 3일까지는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진행한다. 8일부터 10일까지는 대정부질문이 예정돼 있다. 임시회 회기 막바지인 11일과 17일에는 각각 본회의를 열고 추경 및 법안 등 안건을 처리한다.

국회 파행의 원인이기도 한 선거법,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법 등패스트트랙법안은 각 당의 안을 종합하여 논의한 후 합의정신에 따라 처리할 예정이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가 파행 사태를 반복한 것에 유감을 표한다"며 "한국당의 안을 포함해 처음부터 논의를 재개한다는 정신으로 합의 정신으로 협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 주관으로 국회 차원에서 진행하기로 한 '경제원탁토론회'도 진행하기로 했다. 그간 반대 입장을 밝혀오던 민주당이 이를 수용한 것이다. 내용에 대해서는 추후 협의하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지난해 10월16일 합의로 구성하기로 한 인사청문제도 개선소위 활동을 본격적으로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올해 정기국회 전까지 개선방안을 도출할 수 있도록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