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황교안, 어색한 민생 행보…민심 '갑분싸' 만들어"

[the300]"오래하면 바닥 드러나…국회 복귀해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최근 행보에 대해 "어색한 민생 행보가 마침내 민심의 궤도에서 완전히 이탈했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황 대표는 외국인노동자 임금 차별로 '법알못'(법을 알지 못하는 사람) 혐오 논란과 아들 스펙 논란으로 사회를 '갑분싸'(갑자기 분위기 싸해지다) 분위기로 몰아넣었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오래가면 바닥은 드러나는 법"이라며 "그동안 충분했으니 여기서 멈추고 한국당과 함께 국회에 복귀하라"고 촉구했다.

또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선별적으로 국회 상임위에 복귀하는 것에 대해 "국회 정상화의 진정성이 의심스럽다"며 "이는 민생을 외면하고 정쟁만 계속하겠다는 민생 불참 선언으로 지극히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는 "한국당이 공존 정치를 원하면 먼저 국회를 정상화하고 추경 심사에 협조하는 게 순리"라며 "상시국회를 제도화해 국민이 원하는 시간에 정확하게 국회가 열릴 수 있도록 법적인 조치를 함께 취한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최근 문제가 불거지고 있는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해 "노후 SOC(사회간접자본) 통합관리에 노력하겠다"며 "선진국 수준의 SOC 관리체계 갖춰 국민안전사회로 나아가겠다"고 약속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