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수소에너지' 전문가 서울에 모인다…17일 국제컨퍼런스

[the300]외교부 주최, 미·중·일·호주 등 주요국 수소에너지 정책 입안자 참석


미래 궁극적인 청정 에너지원으로 꼽히는 ‘수소에너지’의 개발동향 및 국제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2019 국제 수소에너지 컨퍼런스'가 17일 오전 8시 30분 서울 조선호텔 1층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된다.

외교부·산업통상자원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국토교통부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에는 미국·일본·독일·호주·중국 등 주요 국가의 수소에너지 정책 입안자와 관련 국제기구 및 해외 민간 수소 전문가, 국내외 에너지 유관기관, 기업·학계 등에서 약 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컨퍼런스는 △개회사 및 축사 △기조세션 △1세션 국제 수소에너지 동향 및 협력 방안 △해외 발표자 오찬 △2세션 수소에너지 개발 및 전망 △폐회식 순으로 진행된다.

기조세션에서는 케이스케 사다모리 국제에너지기구(IEA) 국장과 돌프 길렌 국제재생에너지기구(IRENA) 국장이 발제자로 나선다. 이들은 각각 '세계 수소에너지 전망'과 '재생 에너지를 이용한 수소 생산 및 전망'을 주제로 발표한다.

1세션에는 낸시 갈랜드 미 에너지부 기술매니저, 제이슨 루소 호주 연방산업혁신과학부 국장, 안펑취앤 중국 국가에너지국 국제부 부국장, 볼프강 랑겐 독일 연방경제에너지부 과장, 에이지 오히라 일본 신에너지산업기술종합개발기구 국장이 참석한다.

우리 측에서는 김정일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과 이상주 국토교통부 도시정책과장이 나선다. 이들은 각국의 수소에너지 정책과 현황 및 전망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1세션의 좌장은 한종희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소장이 맡았다. 

◇외교부 “수소기술 국제협력 강화, 국제표준 선점할 것”

2세션에서는 베른트 하이트 맥킨지 앤드 컴퍼니 시니어파트너, 아흐마드 알시난 사우디아람코 기술전략담당, 린다 라이트 뉴질랜드수소협회 회장,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장, 안드레아스 피힐러 솔리드 파워 사장이 참석한다.

또 리 주비 인텔리전트 에너지 본부장, 섀넌 오로크 우드사이드 수소비즈니즈부문장이 글로벌 수소에너지 기술개발 및 국제협력 동향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2세션의 좌장에는 안국영 한국기계연구원 연구위원이 나선다.

외교부는 이번 컨퍼런스에 대해 "우리나라 수소경제 활성화 및 국제협력을 통한 안정적인 수소 공급 체인을 구축하는 노력에 도움을 주고, 나아가 에너지 전환을 통한 일자리 창출 등 신성장동력 확보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정부는 올해 1월 2040년까지 수소전기차 620만 대, 수소충전소 1200개소를 구축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한 바 있다. 정부는 현재 국내 21곳에 수소차 충전소를 설치하고 수소차 보급을 늘리며 전폭적인 지원을 추진 중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수소에너지는 시설 등 인프라가 많이 들어가고 폭발 위험성도 크기 때문에 정부가 지원하지 않으면 기업 단독으로 (개발이) 어려울 수 있다”며 “이런 측면에서의 국제적인 협력도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초청한 해외 연사들은 한국과 국제협력을 할 수 있는 수소 선진국가들”이라며 “(수소기술 관련) 국제표준에 현재 경쟁이 있다. 표준을 선점하는 나라가 자국 산업체계에 유리하다. 우리가 이를 선도하는데 있어서 중요한 타이밍”이라고 강조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