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6월말 트럼프 방한 전 남북회담이 바람직, 김정은에 달려"

[the300](상보)"김정은의 '트럼프 친서', 전달 여부 및 내용 알고 있다"

【오슬로(노르웨이)=뉴시스】전신 기자 =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슬로 대학교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 포럼에서 기조연설 마치고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19.06.12. photo1006@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말에 방한하는데, 그 이전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며 "김 위원장의 선택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슬로대학교에서 진행된 ‘오슬로 포럼’ 초청 연설 직후 가진 질의응답을 통해 "김 위원장과 언제든 만날 준비가 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결국 우리가 만날지 여부, 시기를 결정하는 것은 김 위원장의 선택"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겉으로 볼 때는 (북미 간) 대화가 교착상태로 볼 수 있지만, 그런 공식 대화가 없는 동안에도 따뜻한 친서를 교환하고 있다"며 "상대에 대한 신뢰와 변함없는 대화의지가 표명되고 있기에 대화 모멘텀은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보다 조기에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며 "대화 모멘텀이 유지되고 있지만 대화하지 않은 기간이 길어지면 대화 열정이 식을 수 있다. 조속한 만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와 관련해서는 "전달될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고, 전달받은 것을 미국 측으로 부터 통보를 받았고, 대체적인 내용도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연설에서 문 대통령은 ‘국민을 위한 평화(Peace for people)’ 개념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가 국민의 삶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때, 국민들은 적극적으로 분단을 극복하고 평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며 "이것을 ‘국민을 위한 평화’로 부르고 싶다"고 말했다.

특히 "진정한 평화는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평화다. 평화가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이익이 되고 좋은 것이 되어야 한다"며 "접경지역의 피해부터 우선 해결돼야 한다. 남북 주민들이 분단으로 인해 겪는 구조적 폭력을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