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어지는 제주'…인프라 확보·일자리 문제 해결 관건

[the300][지방선거 1년-③시도지사 열전]늘어나는 제주 인구…'스마트 아일랜드'로 인프라·산업 구조 개편 목표

편집자주  |  전국 17개 광역, 226개 기초 자치단체는 '잘살기' 위해 경쟁한다. 중앙정부는 전국이 모두 고르게 잘살도록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노력한다. 시장, 도지사, 군수, 구청장들은 저마다의 정책으로 주민들이 더 잘살게 하려 애쓴다. 나아가 대통령과 같은 더 큰 리더가 되는 꿈도 꾼다. 6·13 지방선거 1년을 맞아 전국 주요 시도지사들이 지난 1년간 '잘살았는지' 그들의 공약 이행 노력과 리더십 등을 통해 살펴봤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의 재선 임기 정책 슬로건은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청정 제주'다. 총 14개 분야 115개 정책 공약 341개 세부과제로 계획된 5년간의 정책 추진 계획의 핵심은 제주도의 체질 변화다.

특히 원 지사는 제주도에 정착하는 내·외국인이 늘면서 나타나는 각종 현상과 청년 인구 증가 대책 마련에 집중하고 있다. 인구가 늘면서 부족해진 교통·쓰레기 처리 시설 등 인프라를 확충하는 것이 핵심 공약이다. 청년 인구가 이전보다 늘어난 데 비해 여전히 제주의 일자리가 감귤 농사·어업 등 1차 산업 위주라는 점을 보완하기 위한 4차 산업 기술, 인재·일자리 육성 사업에 신경쓰는 점도 눈에 띈다.

제주도의 5월 말 현재 인구는 69만4726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9064명이 증가했다. 제주도는 2017년 12월 보고서에서 최근의 인구 증가 추세가 지속된다면 2023년에 70만6000명, 2035년에 78만6000명이 제주도에 살고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제주도는 15세 이상 64세 미만 생산 가능 인구가 2015년 42만명에서 점점 증가해 2027년 48여명, 2035년 46만여명 등 지금보다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원 지사는 인구가 늘어난 만큼 인프라 개편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가장 핵심적으로 추진하는 정책이 30년 만의 도내 대중교통체계 개편이다. 버스 노선을 최적화하고 준공영제로 개편하는 것이 골자다. 이미 지난해 전 지역 버스 노선을 시내버스화하고 대중교통 우선차로를 시행하는 등 일부 개편이 추진됐다. 제주연구원에 따르면 대중교통 개편에 따른 긍정 반응이 지난해 말 기준 5점 만점에 3.46점으로 매 분기 나아지고 있다고 조사됐다.

이와 함께 제주도에서 발생하는 쓰레기를 전체적으로 줄이는 공약도 이행하고 있다. 전국 최초로 재활용품 요일별 배출제를 실시해 재활용품 수거량을 2016년 대비 14.2% 늘렸다고 제주도 측은 설명했다.

환경 보호 측면과 산업 구조 개편, 일자리 확충 등이 얽혀 있는 전기차 생태계 조성도 원 지사의 핵심 정책이다. 원 지사는 제주도에 전기차 규제 자유특구를 지정하려고 추진 중이다. 현재는 전기차 배터리재사용 센터를 구축하고 있고 올해 말까지 지난해 말 1만4108기였던 전기차 충전소를 1만7770기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원 지사는 전기차 외에도 블록체인과 스마트 워터그리드 기술을 통한 수자원 관리 등 4차 산업 기술 육성에 관심이 많다. 항만 관리·천연 자원 관리 등 다양한 방면에 4차 산업 기술을 도입한 '스마트 아일랜드'를 만드는 것이 목표다. 이 때문에 제주도에는 관련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더 큰 내일센터' 설립이 추진되고 있다. 일종의 청년 취·창업 교육 센터다. 현재 입주 공간을 선정하는 작업이 진행 중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