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머리 좋다…'핵개발=경제발전 불가' 알아”

[the300]아베 총리와 회담서 북일 정상회담 지지…‘대북제재 유지’ 재확인

【도쿄=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27일 도쿄의 영빈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중국과 무역협정을 체결할 준비가 돼 있지 않지만 양국이 언젠가는 합의에 이를 가능성을 열어두었다. 2019.5.27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핵개발을 계속하는 한 경제발전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했다.

일본 국빈방문 사흘째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도쿄 모토아카사카(元赤坂) 영빈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진 뒤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김 위원장은 머리가 매우 좋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이번 미일 정상회담은 오전 11시경 단독회담을 시작으로 확대회담과 업무오찬 등 약 3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은 취임 후 이번이 두 번째이며,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 것은 11번째다. 

◇ 北단거리 미사일 발사에도 '대화 재개' 의지…"서두르지 않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강한 경제 국가를 만들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다. 나도 김 위원장도 북한에 큰 경제적 잠재력이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나는 서두르지 않는다. 나는 지난 2년간 북한이 핵실험을 하고 있지 않은 상황에 대해 만족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북한에 대한 제재는 유지한다. (북한의 비핵화를) 서두르지 않겠다”며 “한반도에서의 평화가 유지되도록 아베 총리와 계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선 “신경쓰지 않는다”고 했다. 아직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장거리 탄도미사일은 발사되지 않았으며, 앞으로 북한과의 협상을 통해 미사일 문제도 협의가 이뤄질 수 있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결의 위반’이라는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발언의 강도를 직접 조절해 북한과 대화 재개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이날 볼턴 보좌관을 향해 ‘인간 오작품’이라며 맹비난을 쏟아냈다.  

◇아베 “대북대응, 미일 완전히 일치…조건 없이 김정은 만날 것”

【도쿄=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7일 도쿄 시내 영빈관 아카사카 별궁에서 업무 오찬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05.27.
아베 총리는 “지난 9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것으로 매우 유감”이라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접근 방식에 경의를 표시한다. 미일 양국은 국제사회와 한반도 비핵화를 협력하면서 북미 프로세스를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아베 총리는 “미일의 대북 대응은 완전히 일치하고 있다”며 “조건 없이 김 위원장과 마주하겠다는 내 결정에 트럼프 대통령도 ‘전적으로 지지하며 모든 기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강력히 지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북일 정상회담이 구체화되지는 않았지만 일본은 북일 평양선언에 의거해 납치 ·미사일 등 여러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하고 불행한 과거를 청산해 국교정상화를 지향한다는 방침에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일 동맹은 매우 강력하다. 우리는 평화와 안전을 희망하고 있다”며 “미국은 납치자 문제 등 아베 총리가 중요시하는 문제에 대해 협력할 준비가 되어 있다. 납치 피해자를 귀국시키기 위한 모든 노력에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