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서훈 '회동'…"다수 지인과 사적 모임" VS "부적절 만남"

[the300]양정철 "미행·잠복 취재로 일과 후 삶까지 주시"…野 "정보위, 서훈 소환해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회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양 원장은 지인들과 사적 모임이라며 소모적 정쟁을 경계했다.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부적절한 만남'이라며 대여 공세에 나섰다.

27일 양 원장 등에 따르면 양 원장은 지난 21일 서울의 한 한정식 식당에서 서 원장과 만났다. 이들은 이날 저녁에 만나 약 4시간 이상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인터넷 매체 '더팩트'가 이날 보도하면서 회동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양 원장은 출입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며 서 원장과 만나게 된 경위에 대해 설명했다. 양 원장은 "오래전부터 알고 지내던 지인들과 함께 한 자리"라며 "사적인 지인 모임이어서 특별히 민감한 얘기가 오가는 자리도 아니었고 그런 대화도 없었다"고 말했다.

양 원장은 귀국 후 서 원장에게 문자 메시지로 인사했고, 서 원장이 당초 예정됐던 모임에 같이 하자고 해 식사 자리가 성사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서 원장과 '독대'가 아니라 다수와 함께 만났다는 점을 강조했다.

양 원장은 또 보도 경위에 대해서 아쉬움을 토로했다. 양 원장은 "제가 고위 공직에 있는 것도 아니고 공익보도 대상도 아닌데 미행과 잠복 취재를 통해 일과 이후 삶까지 주시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양 원장은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독대가 아니고 지인들 및 일행과 같이 만난 식사자리"라며 "무슨 긴밀한 얘기가 나올 수 있겠나"라고 재차 강조했다.

야당은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상임위원장-간사단 연석회의에서 "결국 공천 실세와 정보 실세가 만난 것 아닌가 의문"이라며 "누가 보더라도 부적절한 만남"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민감한 정보가 모이는 국정원 수장과 집권여당 싱크탱크의 수장이 만난 것"이라며 "'사적인 지인 모임이다', '원래 잡혀있었다'는 것은 국민을 우롱하는 아주 무책임한 설명"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정원장이란 자리가 그렇게 한가하지 않아 상임위에서도 접촉이 쉽지 않다"며 "대통령 최측근이란 자리(양 원장)는 국정원장도 불러낼 수 있는 최고의 권력"이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 정보위원회를 여는 것에 대해 "(정보위 개의는) 국회 정상화와 연계해서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라며 "당 차원에서 서훈 원장을 불러서 하는 방법도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가세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무슨 얘기를 나눴는지는 알 수 없지만 국정원장이 여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장과 장시간 독대를 가졌다는 것만으로도 정치개입의 의혹을 살 소지가 충분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혜훈 정보위원장은 정보위를 즉각 모아서 사실관계를 파악해야 되지 않나 싶다"며 "바로 이혜훈 위원장과 논의해서 정보위를 개최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할 국정원장의 처신 부적절하다"며 "정보기관이 정치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공한 셈"이라고 밝혔다. 

홍 대변인은 또 "양 원장이 문재인 정부를 향한 충성심이라도 온전히 지키고 싶다면 적어도 구설수에 오르지 않도록 말과 행동을 절제하라"며 "국정원장 또한 국회 정보위에 즉각 출석해 대화 내용을 공개하고 국가 안보에만 집중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주재 상임위원장-간사단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