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2003년 문재인' 읽으며 "지금도 개혁의지 확고"

[the300]文 "제도개혁에 검·경·국정원 포함" 언급 기록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경찰개혁안 당정청 협의에서 미소 짓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6일 문재인 대통령이 민정수석 내정자이던 2003년 초 상황과 비교하며 "당시나 지금이나 개혁의지의 확고함은 동일하다"며 "지금은 국민의 지지가 더 높고, 당정청의 협력과 단결은 훨씬 튼실하다"고 밝혔다. 

조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2017년 5월 11일 민정수석비서관으로 부임하기 전후 읽었던, 2003년 1월 23일 문재인 민정수석비서관 내정자(당시 만 50세)의 일문일답을 다시 읽는다"고 썼다. 조 수석이 인용한 '머니투데이' 2003년 보도는 문 대통령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기자실에 들러 말한 내용이다. 

문 대통령(민정수석 내정자)은 "앞으로도 정치를 할 생각은 없다"며 "노 당선자가 펼치고자 하는 새정치, 여러가지 개혁에 있어서 여러 사람들이 함께 참여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 부족한 부분이나마 참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제도개혁에는 어디가 포함되나'는 질문에 "제도개혁은 여러가지 관행, 잘못을 바로잡는 것으로 검찰, 경찰, 국정원 등 권력기구의 개혁도 포함된다"고 답했다. 

조 수석은 특히 '제도개혁에는 검찰, 경찰, 국정원도 예외가 될 수 없다'는 대목에 대해 "당시나 지금이나 개혁의지의 확고함은 동일하다. 그러나 지금은 국민의 지지가 더 높고, 당정청의 협력과 단결은 훨씬 튼실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정부의 검경 개혁안으로 경찰이 수혜를 입는다는 등의 지적에 '경찰도 개혁 대상'이라며 반박한 셈이다. 문무일 검찰총장의 반발에 대한 대응을 두고 당·청이 엇박자를 낸다는 관측에도 '협력과 단결'을 강조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한편 지난 2월15일, 국정원 검찰 경찰 개혁전략회의에선 "국민과 함께, 국민의 힘으로, 국민의 눈높이까지 쉼없이 개혁을 해나가야 한다"며 "모두 함께 지치지 말고 추진해갑시다"고 했다. 

조 수석은 이에 대해서도 "결국은, 모든 것은 국민의 힘으로 해결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