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황교안 '대권놀이' 중단하고, 국회로 돌아오라"

[the300]홍익표 수석대변인 "민생을 외면한 명분 없는 장외투쟁, 국민에게 남긴 것은 분열과 상처"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2019년도 예산안 심사에 야당의 적극적 협조를 당부하는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8.11.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이 25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대권놀이', '정쟁유발투어'를 즉각 중단하고, 추가경정예산(추경)과 민생개혁입법 처리를 위해 조건 없이 국회로 돌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현안브리핑에서 "황교안 대표는 대선주자 이미지를 각인하고, 보수 지지층은 결집시켰을지 모르겠으나, 민생을 외면한 명분 없는 장외투쟁이 국민에게 남긴 것은 분열과 상처뿐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국회와 민생을 버리고, 공당으로서의 책임도 방기하고 뛰쳐나간 자유한국당이 3주간에 걸친 장외투쟁을 오늘 마무리한다"며 "한국당 장외집회는 황교안 대표만 있고 '민생'과 '국회'는 눈곱만큼도 없었던 '정쟁유발투어'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고 비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국가 안보 최전방에 가서는 군에 항명·쿠데타를 부추기는 발언을 하는가 하면, 임대아파트 세입자들 앞에서는 '집값 떨어져 문제'라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며 "'멋진 사내카페를 만들면 청년들이 중소기업에 갈 것'이라는 발언이나 '젊은이들이 대기업, 공무원만 되려한다'는 메시지들은 황당무계 그 자체"라고 말했다.

이어 홍 수석대변인은 "민생을 챙긴다며 뛰쳐나간 황 대표와 한국당의 장외투쟁이 얼마나 현안해결에 대한 고민이나 준비도 안 돼 있고, 현실과 동떨어져 있는지를 분명히 보여주는 것"이라며 "한국당이 기대야 할 것은 명분 없는 장외투쟁을 통한 지지층 결집이 아니라, 민생을 챙기는 국회활동으로 국민들의 마음을 얻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늘 장외투쟁을 마무리하는 한국당이 더는 막말과 가짜뉴스로 국민들 마음을 혼란하게 하고 정쟁을 유발해서는 안 된다"며 "오늘 하루만이라도 국민의 귀를 청결하게 해줄 것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