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부시 전 美 대통령이 그린 노무현 전 대통령 초상화

[the300]盧 서거 10주기 추도식 참석한 부시 "인권에 헌신했고 친절하고 따뜻했던 분" 추모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직접 그려 권양숙 여사에게 선물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초상화. /사진=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같은 기간 재임했던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추모하며 그린 그림을 23일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에게 선물했다.

노무현재단은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인 이날 부시 전 대통령이 직접 그려 전한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 사진을 공개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추도사를 통해 추도식 참석 전 권양숙 여사와 아들 노건호씨, 노 전 대통령의 손자·손녀와 환담 시간을 갖고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부시 전 대통령은 "환담 자리에서 가족과 국가를 진심으로 사랑하신 분께 경의를 표하기 위해 방문했다고 했다"고 말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저는 노 전 대통령을 그릴 때 인권에 헌신하신 노 전 대통령, 친절하고 따뜻하신 노 전 대통령을 생각했다"며 "모든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하신 분을 그렸다"고 말했다.

또 "아주 겸손한 한 분을 그렸다"며 "그분의 훌륭한 성과와 업적에도 불구하고 노 전 대통령께 가장 중요했던 것은 그의 가치와 가족, 국가, 공동체였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