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서거 10주기…당정청·야권 봉하마을 총집결

[the300]한국당, 황교안·나경원 불참…대표단 참석 예정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5월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다. /노무현재단 제공 / 사진제공=노무현재단 제공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당정청 고위인사들이 총집결한 가운데 열린다.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주최로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열리는 추도식은 10주기 추모 영상 상영과 추도사, 추모공연, 참배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추도식에는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 등 유족과 문희상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각 정당 대표, 정부와 청와대 인사, 지방자치단체장, 노무현재단 임원과 참여정부 인사 등이 참서할 예정이다.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도 참석해 추도사를 하고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유족에게 선물할 예정이다. 부시 전 대통령은 22일 입국했다.

권 여사는 답례로 노 전 대통령과 부시 전 대통령을 함께 새긴 판화작품과 노무현재단에서 제작한 10주기 특별 상품을 선물할 예정이다..

민주당에서는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등 지도부와 의원 60여명이 봉하마을을 찾는다. 

정부 인사로는 이낙연 국무총리,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이 참석하고,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박원순 서울시장, 이용섭 광주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등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들도 자리를 함께하는데, 김경수 경남지사는 항소심 재판 일정 때문에 불참한다.

참여정부 인사로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등이 참석한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모친상 때문에 이번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을 예정이다.

바른미래당은 손학규 대표가,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당 대표와 원내대표 모두가 참석할 예정이다. 자유한국당은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모두 참석하지 않는다.

민생투쟁대장정 일정 소화를 위해서다. 한국당은 대신 조경태 ‧ 신보라 최고위원, 참여정부 행자부 장관 출신의 박명재 의원 등으로 구성된 대표단이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