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여당 "조국 '문무일 맞대응'에 이인영이 제동? 사실왜곡"

[the300]청와대-민주당, 20일 경찰개혁 당정청에 대해 공동 입장문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경찰개혁의 성과와 과제 당정청협의에서 이인영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5.20. jc4321@newsis.com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민정수석이 경찰개혁 당정청 회의에서 문무일 검찰총장의 사법 개혁안에 맞대응을 제안했으나 당이 제동을 걸었다는 보도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청와대와 민주당은 22일 이례적인 공동 입장문을 통해 "기사 내용에 사실과 다른 부분이 상당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당정청은 지난 20일 국회에서 조국 수석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찰개혁의 성과와 과제' 관련 협의를 했다. 

청와대는 당시 상황에 대해 "민정수석은 검찰총장안 맞대응 제안을 한 바 없다"고 밝혔다. 또 이인영 원내대표가 회의중 ‘검찰에 대응하는 방향으로 가서는 안된다’고 말했다는 부분도 "민정수석이 아닌 다른 의원의 견해에 대한 발언"이라고 설명했다. 

회의에선 경찰개혁안에 대해 여당과 청와대가 꽤 다른 의견을 보인 걸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것이 당청간 '엇박자'로 해석되자 "당시 당정청 협의는 매우 활발한 의견개진이 이뤄졌다"면서도 "무엇보다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정책목표 달성을 위해 당정청이 협심하자는데 일치된 의견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마치 당청간 이견이 노출된 것같은 보도는 매우 유감"이라며 사실 왜곡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