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리특위 "한국당, 5·18 망언 3인방 조속히 징계해야"

[the300]"한국당, 윤리특위 빨리 정상화해야"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자유한국당 5·18 망언 3인방에 대한 신속한 징계를 촉구하고 있다. 2019.5.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이틀 앞둔 16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윤리특별위원들이 "자유한국당 5·18 망언 의원 3인방 징계가 빨리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윤리특위 소속 권미혁, 김영호, 박정, 송갑석, 위성곤 위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이틀 앞둔 오늘까지도 한국당 망언 의원 3인방을 징계하지 못한 것에 대해 깊은 사과를 드린다"며 조속한 징계를 촉구했다.

이들은 "한국당이 자체적으로 3인 의원에 대해 징계 수위를 정했기 때문에 징계할 상황은 충분히 마련됐지만 윤리특위는 징계절차에도 들어가지 못했다"며 "한국당은 윤리심사자문위원회의 정상화 없이는 징계절차에 돌입하지 못한다는 종래의 입장만 되풀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5·18 징계 부분만이라도 자문위의 '의사 없음'으로 간주해 5·18 기념일 전에 징계심사소위에서 심사하게 해달라고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자문위가 그동안에도 '의사 없음'을 표현한 적이 있는데 5·18 만이라도 해결하자는 의견이 묵살될 만큼 융통성을 발휘할 수 없었는지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권미혁 의원 등 민주당 윤리특위 위원들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5.18 망언 의원 징계, 5.18 이전 처리 무산 관련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권미혁, 김영호, 박정, 송갑석, 위성곤 의원. 2019.05.16. kkssmm99@newsis.com

앞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윤리심사자문위 위원을 교체해 정상화시키자고 주장했고, 민주당은 자문위의 '의견 없음'으로 간주해 5·18 징계 부분만이라도 처리하자고 맞섰다.

이들은 "정식으로 사퇴계도 제출하지 않고 회의에 불참해 그동안 자문위를 파행시킨 한국당 위원 3인을 하루 빨리 교체해야 한다"며 "사퇴한 한국당 자문위원 3명을 재선임해 윤리특위를 조속히 정상화시켜 달라"고 주장했다.

윤리특위 여당 간사인 권미혁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징계할 의사가 있는 건지 아니면 미루려는 꼼수인지 매우 걱정된다"며 "5·18 기념식이 끝나도 흐지부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영호 의원은 "이번에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5·18 기념식에 방문하려는 목적이 뭔지 많은 의구심이 든다"며 "자칫 물리적 충돌이 생겼을 때 망국적 지역감정을 유도, 극우세력 결집 등 정치적 행보를 위한 광주 방문이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가 광주를 방문하려면 반드시 5·18 특별법 개정에 대해 약속하고 향후 망언 의원 3인방에 대한 확실한 징계 약속을 해야 한다"면서 "두 가지 조건이 이뤄지지 않으면 민주주의 성역인 광주를 방문할 자격도 없고 오히려 기름 창고에 불을 붙이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