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식량지원 모든 방식 열어놔…충분히 여론수렴할 것"

[the300]정부 대북식량지원 '여론수렴' 강조…대북 접촉 계획 "정해진 것 없어"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14일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대북 식량지원 관련 각계각층 의견 수렴 간담회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발언을 하고 있다. 2019.05.14. mangusta@newsis.com

통일부가 대북식량지원 방식에 대해 "완전히 열어 놓고 있다"며 지원을 위한 의견수렴을 계속 진행하겠다고 16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식량지원 논의 방식 등에 대해 "완전히 열어놓고 있다"며 직접지원과 국제기구를 통한 간접지원 등 지원 방식도 "이 시점에서는 모든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식량지원 검토를 위한) 내부회의는 실무적 차원에서는 이뤄지고 있지만 아직 결정된 건 없다"며 "의견수렴을 하고 나서 결정할 수 있는 것"이라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국제기구에서 북한의 식량난이 심각하다고 보고 있기 때문에 동포애와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식량지원이 필요하다는 정부의 기본 입장엔 변함이 없다"며 "그러나 추진 시엔 국민적 지지와 공감대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그는 "그렇기 때문에 충분히 의견수렴을 해서 추진해나갈 계획"이라며 의견수렴을 위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추가 일정도 조율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정부가 식량지원 지지 단체를 중심으로 면담을 추진하고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동의할 수 없다""라며 김 장관이 만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한국종교인평화회의가 "범국민적, 범종교적 단체"라 반박했다. 

그는 "앞으로도 종교계, 교육계 등 영향력이 있는 단체를 중심으로 만나 국민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 했다. 또 탈북자 단체와의 면담 여부 등은 "특정 단체를 말하기엔 적절치 않고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내부적인 식량지원 방식과 시기를 결정한 뒤 북측과 협의에 나서는 것이냐는 질의에는 "어떤 방책도 정한 바가 없다"고 답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