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버스파업 당정협의 연기…"요금 인상 공감대"

[the300]인상분은 추후 결정 예정…'준공영제' 서울시, 여전히 '난색'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미중 통상갈등으로 세계경제가 큰폭으로 둔하하고 있다'며, '경제 정책 대응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뉴스1


버스업계 총파업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14일 예정된 비공개 당정 협의가 연기됐다. 또 당정청은 버스 요금 인상에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 수석은 13일 저녁 국회에서 비공개 당정청 회의를 열어 관련 문제를 논의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현재 지자체별로 여러 여건과 입장들이 상이해 정부와의 추가 협의를 진행할 필요가 있어서 내일 당정 협의회는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 정책위의장은 "지자체별로 버스 요금 인상이 필요한 곳도 있고, 준공영제가 실시되고 있어 상대적으로 (인상) 수요가 덜한 곳도 있다"며 "요금 인상을 했을 경우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간 분담 문제 등에 대한 의견이 상이해 추가 협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중앙 정부의 예산 투입과 관련해서는 "당에서 조금 더 검토해야 한다"며 "아직까지 지방 정부 간의 의견이 달라 내일 한자리에 모아서 정리하기에는 여건이 마땅치 않다"고 재차 연기 이유를 밝혔다.

그는 "서울시의 경우 준공영제를 하고 있고, 경기도는 실시되지 않는 등 여건의 차이가 있다"고 전했다.

또 당정청은 이날 논의에서 서울시를 포함한 버스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도측 관계자는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의 통화에서 "아직 정확히 인상액이 결정된 것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당정, 지자체, 운수회사, 소비자단체 등이 여러 차례 접촉한 결과 모두 요금 인상 유인에 대해서는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말했다.

정 수석도 기자들과 만나 버스 요금 인상과 관련해 "지자체에서 알아서 판단하겠지만, 지자체장들이 다 공감을 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당정은 버스 총파업 문제 해결을 위해 버스 요금인상과 준공영제 전면 도입을 검토중이다. 당 관계자는 "버스 요금인상이 유력하지만 준공영제 병행, 즉 재정 투입을 병행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요금 인상액은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의 경우 200원 안팎 범위에서 논의 중이지만 이 역시 추후 논의를 거쳐야 할 예정이다.

특히 이미 준공영제를 도입했고, 요금 인상 요인이 적은 서울시의 경우 이같은 상황에 난색을 표하는 것으로도 전해졌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