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北미사일 분석 늦는건 신형일 가능성 때문”(종합)

[the300]정보위 보고…“北미사일 의도는 연합훈련·무기도입 반발, 내부응집”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김상균 국가정보원 제2차장이 10일 오후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보고를 위해 국회 정보위원장실로 들어서고 있다. 2019.5.1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가정보원은 북한이 지난 9일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에 대한 구체적인 분석이 늦어지는 것과 관련해선 “신형 무기체계일 가능성 때문”이라고 10일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현안보고에 출석해 이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 여당 간사인 김민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밝혔다.

김 의원은 “합동참모본부가 (미사일에 대한) 정밀 분석 중에 있다는 것이 오늘 보고의 핵심”이라며 “합참에서 더디게 분석되는 것은 신형 무기일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보위 야당 간사인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4일 발사체 분석도 안 끝났고 미사일이 어떤 종류인지 나오지 않은 상태”라며 “정찰자산이 부족해 분석이 늦은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국정원은 ‘전혀 관계없고 정찰기는 더 도입하려고 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의도에 대해 “한미 연합훈련과 우리군의 첨단무기도입에 반발하고 우리 국민들에게 안보불안감을 조성하면서 내부응집 수단으로 활용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은재 의원은 “북한은 우리 국방부가 ‘단거리 발사체는 남북 9.19 군사합의의 취지에 어긋난다’고 했던 브리핑에 반발해 ‘자위적 군사훈련’이라고 표현했다”며 “군부·주민불만을 전환하고 내부 응집 수단으로 (미사일을) 활용한다고 국정원은 분석했다”고 전했다.

정보당국은 지난 4일 발사체의 경우 3일날 인지했지만 9일 단거리 미사일은 발사 1분 전에 인지하는 등 늦게 포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의원은 “발사하려는 건지 모르다가 1분 전에 알았고 발사 후에 정확하게 알았다고 한다”고 했다.

군당국이 당초 평안북도 신오리 지역에서 발사됐다고 발표했다가 추후 ‘구성’ 지역으로 수정한데 대해선 “신오리 이야기는 잘못 나온 것이라고 국방부가 시인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오늘 확실히 구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신오리와 구성은 약 60km 가량 떨어져있다”고 했다.

김 의원은 ‘미국이 북한의 발사체를 탄도미사일로 판단했다’는 것과 관련해 “미국의 공식적인 입장은 아니라고 국정원이 답변했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