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부부, 어린이날은 소방관자녀·대구경북학생 등 초청

[the300]보호자 등 256명 靑 본관 관람하고 유튜브스타들 만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오는 5일 제97회 어린이날을 맞아 전국 각계각층 어린이와 그 보호자 등 256명을 청와대로 초청, 어린이날 행사를 연다.

본관 집무실 관람, 인기 유튜버들과 만남, 어린이뮤지컬 관람 등을 함께한다. 초청 대상으로는 강원 산불 진화에 힘쓴 소방관들의 자녀, 예정했던 식목일 행사를 산불 탓에 하지 못했던 경북 봉화의 초등학생 등 의미있는 '작은 영웅'들이 포함됐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2018 어린이날 청와대 초청행사에서 한 아이로부터 풍선을 선물받고 있다. 2018.05.05.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5일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2018 어린이날 청와대 초청행사에서 어린이들과 함께 박 터뜨리기를 하고 있다. 2018.05.05.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 대통령 부부는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우리들은 미래의 영웅’이란 주제로 예년과 달리 다양한 분야의 어린이들을 청와대로 초청한다고 3일 청와대가 밝혔다.

우선 강원 산불 진화에 애쓴 소방관 군인 경찰관의 자녀 및 강원 산불 피해 초등학교 학생들이다. 문 대통령과 식목일 행사를 함께하기로 하였으나 강원 산불로 행사가 취소됐던 경북 봉화 서벽초등학교 학생들도 온다.

지난 3월 세계 물의 날 행사에 공연자로 참석했다가 문 대통령에게 "청와대로 초청해주세요"라고 부탁했던 대구시립 소년소녀어린이합창단도 초대한다.

임시정부 및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독립유공자 후손 가정의 어린이를 초청한다. 한부모-미혼모-다문화 가정, 아동수당 수급 다둥이 가정, 국공립 어린이집 및 유치원 재원생, 방과후학교 등 온종일돌봄 이용 아동 등도 초대했다. 문재인 정부의 다양한 아동-가족정책의 직접 대상자들이다.

이날 오전 어린이들은 국군 군악대 연주와 함께 청와대로 입장, 본관의 대통령 집무실을 관람한다. 이날 하루 영빈관은 체험형 테마파크로 탈바꿈한다. 이곳에선 캐릭터 인형과 사진찍기, 페이스 페인팅, 팽이시합, 에어시소 등을 즐길 수 있다.

이어 '어린이 대통령'으로 불릴 만큼 인기가 높은 허팝(허재원), 헤이지니(강혜진), 강씨의 친오빠이자 그 자신도 유튜버인 '럭키강이' 등과 만난다.

문 대통령 부부는 행사 마지막 순서로 어린이들과 함께 뮤지컬 '런닝맨 마지막 승자'을 관람한다.

행사 종료 후 참석 어린이들은 보호자 등과 함께 미리 준비된 친환경 도시락으로 점심 식사를 하고 영빈관 앞마당에 전시된 경호·의전차량 탑승 체험을 한다. 이들은 청와대 로고가 담긴 학용품 등 선물도 받는다.

문 대통령은 '우리들은 미래의 영웅'이라는 주제 관련, 4월 강원 산불 진화에 노력했던 소방관, 군인, 경찰들이 최근에 생각나는 영웅이라는 뜻에서 소방관들을 직접 격려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2017년 어린이날을 지난 5월10일 취임, 2018년에 이어 청와대 어린이날 행사가 이번이 두 번째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