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시스템반도체 확실한 1등 할것..상생·협력은 제 믿음"

[the300]삼성 화성공장서 정부 비전선포식 "文 말씀에 무거운 책임 느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30일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부품연구동(DSR)에서 열린 '대한민국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에서 "메모리에 이어서, 파운드리를 포함한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이) 당부하신 대로 확실한 1등을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화성=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경기도 화성 삼성전자 DSR에서 열린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을 마친 후 EUV동 건설현장을 시찰하고 있다. 2019.04.30. photo1006@newsis.com
이 부회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인삿말에서 "특히 대통령님께서 메모리 반도체, 시스템 반도체, 파운드리 등 반도체 구체적 이름까지 말씀하시며 종합 반도체 강국의 비전을 제시하시면서 ‘메이드 인 코리아’까지 말씀하실 때 제가 무거운 책임을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시스템 반도체 산업의 성공을 위해서 사람과 기술에 대한 투자를 더 적극적으로 하겠다. 또 생태계 조성, 상생, 협력을 말씀하셨는데 늘 잊지 않겠다"며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야말로 세계 최고를 향한 도전을 멈추게 하지 않는 힘이라는 게 저의 개인적인 믿음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지금까지 반도체는 산업의 쌀로 불렸습니다만, 이제 데이터 기반의 4차 산업혁명시대에는 거대한 세상을 움직이는 작은 엔진이자 우리 미래를 열어가는데 꼭 필요한 동력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 1등을 다짐하며 "굳은 의지와 열정, 그리고 끈기를 갖고 꼭 해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이 부회장 등 참석자들은 비전 선포식을 마친 후 인근 EUV(극자외선)동 건설 현장을 시찰했다. 극자외선은 정밀한 반도체를 만드는 공정 방식의 하나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