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출사표 "촛불 승리를 압도적 총선 승리로"

[the300]집권여당 원내대표 도전 "지도부에 쓴소리 하는 것도 내 특기"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19.4.3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대 국회 마지막 집권여당 원내대표에 출사표를 던졌다.

김 의원은 30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촛불의 국민승리를 압도적 총선승리로 완성하는 원내대표가 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가장 먼저 "당정청관계, 국회운영에서 국민을 우선에 두겠다. 당 중심의 민주당 정부를 만들겠다"며 "주요 정책결정에서 당이 키를 잡는 역할을 강화하고, 당이 중심에 서는 당정청 협력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민주당과 의원들이 정책 추진의 중심에 서도록 하겠다”며 “당정청 회의, 상임위원회별 당정협의부터 보다 실질적인 권한을 갖는 회의로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또 김 의원은 "대야협상의 구심점이 될 원내대표로서 검증받았다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정책위의장을 지낸 김 의원은 “저는 여야 협상을 가장 많이 경험해 본 의원 중의 한 사람”이라며 "좋은 입법으로 야당을 설득해야 성과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야당과 극한 대치 상황에는 “극단적인 반대와 발목잡기로 일관하는 보수야당에 휘둘리지 않고 국민을 중심에 두겠다”고 약속했다.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19.4.3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력 있는 유능한 원내대표론’도 설파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 정부는 실력으로 경제의 유능함을 보여야 한다”면서 “더 유연하고 미래지향적이어야 한다. 혁신성장을 이끌어나가는 원내대표가 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포용성장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 기초생활보장을 넘어 기본생활보장 국가로 나아가야 한다”며 “의원들의 지역별 요구사항을 잘 수렴해 국가균형발전을 촉진하고 지역경제를 살리는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책 성과를 토대로 내년 21대 총선 승리를 이끄는 원내대표가 되겠다는 약속도 했다. 

김 의원은 "원내대표의 역할은 민주당 정부가 만든 정책 과제를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만들어 국민의 지지와 사랑을 받게 만드는 역할"이라며 "그 역할을 충실히 하고, 반드시 성과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19.4.3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해찬 당대표와의 강력한 협력과 적절한 견제도 공약했다. 김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저는 친문(친 문재인)이 맞다. 우리당 의원 다 '친문'이다. 원내대표도 당 지도부의 일원인 만큼 지도부 강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필요할 때 지도부에 쓴소리를 할 수 있는게 내 특기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제1야당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하고싶은 말이 있냐는 질문에 김 의원은 "(여당의) 카운터 파트너가 바뀔텐데, 국민은 국회에 일을 하라고 명령하고 있다. 대화하고 협상해 합리적인 결과를 만들자"며 "협상 거부하고, 투쟁만 하지 마시고 대화에 나서달라. 국민이 바라는 결과를 만드는 데 함께 손을 잡자"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