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법안 제출 완료…"전자 입법"

[the300]검경수사권 조정안, 채이배 등 11명 발의…공수처 설치안, 백혜련 등 12명 발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 앞을 지키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합의한 검경수사권 조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안이 모두 국회 의안과에 제출됐다.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소속 의원실 관계자는 26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검경 수사권 조정 내용이 담긴 형사소송법 개정안을 전자 입법발의 시스템을 통해 국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형사소송법 개정안은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 등 11명이 공동 발의했다. 공수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은 백혜련 의원 등 12명이 냈다.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저녁부터 해당 법안을 국회 의안과에 제출하려고 시도했으나 의안과를 점거한 한국당 관계자들로부터 저지 당했다. 법안 제출을 두고 양 당 관계자들이 밤새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