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권은희도 뺐다…임재훈으로 교체 '초강수'

[the300]유승민 "김관영, 국회법 두번 위반…권은희 말 듣지 않아 뺐다" 주장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채이배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가운데)와 김관영 원내대표(왼쪽), 권은희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4.2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른미래당이 25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의 바른미래당 소속 위원 2명 중 기존 위원이던 권은희 의원을 사임하고 임재훈 의원을 보임했다.

선거제 개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검경수사권조정안을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기 위해 바른미래당 소속 사개특위 위원 전원을 교체하는 승부수를 던진 셈이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국회 의사과에 팩스를 통해 사개특위 위원을 권 의원에서 임재훈 의원으로 교체한다고 사보임계를 제출했다.

앞서 이날 오전 바른미래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하는 오신환 의원도 찬성파인 채이배 의원으로 교체했다.

당장 패스스트랙 지정에 반대하는 유승민·하태경·유의동·지상욱·이혜훈·오신환 의원은 "김관영 원내대표가 국회법을 두번 위반했다"고 반발했다.

유승민 의원은 ""권 의원은 평소 소신이 강한 정치인이고, 공수처법에 대해서도 소신이 분명했던 분"이라면서 "그래서 "김 원내대표가 (권 의원을) 말을 안듣는다고 생각했고 믿지 않고 있었다. 그래서 김 원내대표가 어제부터 사보임계를 준비하고 있었다고 들었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이날 오후 6시쯤 새로 사개특위 위원으로 보임된 채 의원 등과 함께 국회 정문을 빠져나가 차량에 탑승했다.

어디를 가느냐는 질문에 채 의원은 "둘이 조금 더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