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땅 처음 밟은 김정은 “이번 방러 마지막 아냐”

[the300]하산역에서 환영식, ‘김일성의 집’ 방문…곧 블라디보스토크 도착

【블라디보스토크=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오전 전용열차를 타고 북-러 국경을 넘어 하산역에 도착했다. 2019.04.24. (사진=연해주 주정부 홈페이지) photo@newsis.com

북러정상회담을 위해 24일 새벽 전용열차를 타고 러시아로 출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오전 10시 40분(한국시간 오전 9시 40분) 북러 국경을 통과해 러시아 하산역에 도착했다고 현지 매체들이 보도했다.

전용열차가 당초 예상보다 빨리 국경을 통과한 것은 김 위원장이 평양이 아닌 함경북도 함흥 또는 함경북도 지역의 또 다른 역에서 출발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평양에서 하산역까지 850㎞, 함흥에서 하산역까지는 550㎞ 정도다.

김 위원장은 하산역에 하차해 러시아 측이 준비한 환영식을 받으며 역사 안으로 들어갔다. 현장을 촬영한 영상에는 검정색 중절모를 쓴 김 위원장이 레드카펫을 밝으며 이동하는 모습이 담겼다. 그는 역사로 향하면서 자신을 반기는 환영인파를 향해 손을 흔들었다.

러시아 측은 환영의 뜻으로 ‘귀한 손님’에게 제공되는 빵과 소금, 꽃다발을 건넸다.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 알렉산더 마체고라 북한주재 러시아 대사, 알렉산더 코즐로프 극동개발부 장관 등이 미리 나와 김 위원장을 영접했다.

일본 NHK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러시아 정부 인사들과 회담에서 "러시아 땅을 밟게 돼 기쁘다"며 "이번이 마지막 러시아 방문은 아니다. 이제 첫 걸음"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하산에서 '김일성의 집'으로 불리는 '조선-러시아 우호의 집'을 방문했다. 이곳은 북러 친선관계를 상징하는 장소다. 1986년 김일성 주석의 소련 방문을 앞두고 양국 우호를 기념해 북한과 국경을 맞댄 하산 지역에 세워졌다.

김 위원장은 이곳에서 잠시 머무른 뒤 다시 열차에 탑승해 회담장이 있는 블라디보스토크로 향했다. 전용열차는 하산에서 260㎞ 거리에 있는 우수리스크(7시간 소요)를 거쳐 2시간가량 더 이동해 오후 4~6시(한국시간 오후 3~5시) 사이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위원장과 북한 대표단은 도착 후 러시아 정부 대표단과 만찬을 함께할 것으로 보인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참석할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북러정상회담은 25일 시내에서 떨어진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교에서 진행된다.

김 위원장은 회담을 마친 후에도 블라디보스토크에 체류하며 △태평양함대 시설 △마린스키 발레단 극장 △프리모르스키 아쿠아리움 등을 방문하고 북한 유학생과의 만남, 시내 관광을 비롯한 문화프로그램을 소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