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한국당 오라면 간다" vs 하태경 "잘 가세요"

[the300]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은 이언주 의원에 "언제 꽃가마를 태워 드릴지 고민" 화답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발언 후 의총장을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이언주 의원은 '당원권 1년 정지' 징계중이나 이날 바른미래당 의총에 참석했다. 2019.4.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공개적으로 자유한국당 입당 의사를 밝혔다. 이에 같은 당 하태경 의원은 "이제 이 의원을 보내줘야 할 때"라며 선을 그었다. 

이 의원은 전날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정치평론가 고성국씨의 '자유우파 필승대전략' 출판 기념회에 참석했다. 이날 고씨가 한국당 입당 시점에 대해 질문하자 이 의원은 "한국당이 오라고 해야 가는 것"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한국당에서) '이제 와야지'라고 한마디씩 하면 저는 '아유, 그럼요'라고 답한다"며 "가능하면 다른 사람들도 같이 갔으면 좋겠지만 그렇다고 싫어하는 분들까지 억지로 같이 가겠다고 하는 것은 아니다"고 부연했다.

평소 '보수대통합'을 주장해온 이 의원은 "확실한 건 우리는 결국 총선 전에 만난다는 것"이라며 "이건 확실히 약속하겠다"고 말했다. 

기념회 자리에 함께 있던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도 "이 의원은 한국당뿐 아니라 대한민국에 꼭 필요한 분 아니냐"며 "언제 꽃가마를 태워 드릴지 고민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는 이 의원을 바른미래당에서 내보낼 시간이 된 것 같다. 잘 가라"며 "바른미래당 내에서 더 이상 이언주 의원이 할 일은 없는 것 같다”고 냉정하게 말했다.

하 의원은 "(이 의원이)다른 사람들과 같이 갔으면 좋겠다고 하셨지만 그럴 사람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달 보수성향의 유튜브로 분류되는 ‘고성국 TV‘에 출연해 4·3보궐선거 지원유세를 위해 창원성산에 숙식하던 손 대표를 두고 “창원에서 숙식하는 것은 제가 보면 정말 찌질하다”는 발언을 했다가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1년 징계처분을 받았다. 때문에 이 의원은 내년 21대 총선에서 바른미래당 당적으로는 출마하기 어려워진 상태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