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최초 우즈벡 의회연설 "1500년전 상상한다..우리는 친구"

[the300]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뉴시스】박진희 기자 =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각) 타슈켄트 대통령궁 영빈관에서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대통령과 확대회담을 하고 있다. 2019.04.19. pak7130@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한국 대통령 최초로 우즈베키스탄 의회 연설을 갖고 한국과 우즈벡의 오랜 인연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수도 타슈켄트의 국회의사당(하원)에 우즈벡 상하원 의원들이 모인 가운데 "앗쌀롬 알레이쿰"이라는 우즈벡어 인삿말로 연설을 시작했다. 이어 "나는 우즈베키스탄으로 오는 길에 1500년 전, 어느 날을 상상했다"며 "한국의 고대국가 사신들이 사마르칸트에 도착한 날"을 상정해 이야기를 풀어갔다. 

사신들은 부지런히 쉬지 않고 갔다면 두 달쯤, 높은 산맥과 고원, 사막을 건넜을 것이다. 당시의 우즈베키스탄인들도 멀리서 찾아온 손님들을 환대했을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런 가정 하에 "깊은 우정과 신뢰를 나눈 그들을 가장 중요한 서쪽 벽에 ‘아프로시압 벽화’로 남겼다"며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은 멀리 떨어져 있지만 이미 고대국가 시기부터 사신들이 오고 간 친구 국가였다"고 말했다.

이날 연설은 니그마틸라 율다셰프 상원의장, 누르딘존 이스마일로프 하원의장과 의원 등 상하원이 함께 경청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이 2016년 12월, 이곳 하원에서 취임식을 갖고 “국민이 정부에 봉사하는 것이 아니라 정부가 국민에 봉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