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5·18 참석 '긍정 검토'…폄훼 논란 매듭 짓는다

[the300]우경화에 국민 부정 여론 불식…총선 앞두고 외연 확장 전략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이동훈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검토 중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19일 "황 대표가 5‧18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에 있다"며 "역대 한국당 대표들이 참석했기 때문에 황 대표 또한 참석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역대 지도부 중에선 김무성, 황우여, 정몽준, 박희태 전 대표가 5·18기념식에 참석했다. 그러나 한국당으로 개명한 후 첫 대표인 홍준표 전 대표는 지난 2018년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다.

 

황 대표의 기념식 참석은 지난 2월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의 '5·18 폄훼' 논란을 완전히 매듭짓고 가기 위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제명' 징계를 받은 이 의원에 이어 다른 두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를 마무리 한 후 당내 '극우 목소리'에 대한 국민적 부정 여론을 불식시키기 위해서다. 또한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중도층 표심 확보 등 외연확장을 도모하는 행보로도 읽힌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2시 중앙당 윤리위원회를 열고 김진태, 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 및 수위를 논의한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