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故 김상현 전 의원 1주기 추모식 참석

[the300]"통합과 포용, 화해와 조정의 정신 받들어야"

18%uC77C%28%uBAA9%29%20%uC624%uC804%20%uAD6D%uD68C%uC758%uC6D0%uD68C%uAD00%20%uB300%uD68C%uC758%uC2E4%uC5D0%uC11C%20%uC5F4%uB9B0%20%uACE0%28%u6545%29%20%uAE40%uC0C1%uD604%20%uC804%20%uC758%uC6D0%uC758%201%uC8FC%uAE30%20%uCD94%uBAA8%uC2DD%20%uCC38%uC11D%uC790%uB4E4%uC774%20%uBB35%uB150%uC744%20%uD558%uACE0%20%uC788%uB2E4.%0A
문희상 국회의장은 18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고(故) 김상현 전 의원의 1주기 추모식에 참석했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신경림 선생은 김상현 선배님에게 무경(無境)이라는 호를 지어주셨다. 경계가 없다. 내편, 네편이 없다는 뜻"이라며 "지금의 우리 국회가, 우리 정치인이 본받고 받들어야 할 정치의 본질을 몸소 실천하셨던 큰 어른이셨다"고 말했다.

이어 "선배님께서 실천해오셨던 통합과 포용, 화해와 조정의 정신을 우리 후배들이 받들어야 한다"면서 "그리고 지금, 새로운 100년을 맞이하는 중요한 시기에 민주주의의 정신을 다시 생각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실현하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그 곳 하늘에서도 대한민국 국회와 대한민국을 지켜봐 달라"며 "새로운 100년을 슬기롭게 만들어갈 수 있도록 지혜와 용기를 주시길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김 전 의원은 1965년 국회의원에 당선돼 제6·7·8·14·15·16대 국회에서 6선 의원을 지냈으며, 지난해 4월 18일 향년 83세 노환으로 타계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