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이미선 강행·김경수 보석에 "정권폭주"

[the300]황교안 "임명강행시 모든 수단 동원해 맞서 싸울것"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4.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보석 허가와 문재인 대통령이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알려진 데에 "정권 폭주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 반대와 야당의 저항을 짓밟고 끝내 이미선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려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법원 내부에서조차 비판이 나오는데 오로지 청와대와 여당만 문제가 없다고 한다"며 "이러고도 민주정부라 불릴 자격 있나, 스스로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보라"고 했다.

이어 "대통령이 끝끝내 임명을 강행한다면 우리당은 원내·외 모든 수단을 동원해 국민과 함께 끝까지 맞서 싸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청와대와 여당의 일방적이고 강압적인 국정운영이 도를 넘고 있다"며 "여당의 일방적이고 야당을 무시하는 국정운영에 국회 파탄의 길로 이를 수 밖에 없고 책임은 여당에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김 지사의 석방에 대해서도 "친문무죄 반문유죄라는 이번 정권의 사법방정식이 그대로 드러났다"며 "살아있는 권력에 어찌 이렇게 너그러울 수 있느냐"고 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염두에 둔 듯 "증거인멸 능력도, 도주 우려도 없는 지난 정권 사람들이 아무리 고령에 질병까지 있어도 감옥에 가둔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김경수 구하기' 사법부 압박이 통한걸로 보인다"며 "보석은 증거인멸하려는 것과 다름없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문재인 정권은 폭정이 무엇인지를 제대로 보여준다"며 "민생경제가 파탄인데도 불구하고 걱정 시늉도 안하고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막가는 정권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