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상용직노조 참고인 KT청문회 불출석…'외압 논란'

[the300]김성수 "압박 있었다는 진술 받아…과방위 차원에서 고발"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황창규 KT 회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KT 아현국사 화재관련 청문회)에 참석해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4.1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KT 노조 관계자의 KT아현지사 화재 청문회 불출석과 관련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소속 의원들이 KT의 외압 행사 의혹을 제기했다. 과방위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성수 의원은 "과방위 차원에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과방위는 17일 'KT 화재원인 규명 및 방지대책에 대한 청문회'를 개최했다. 이날 청문회에는 김철수 KT상용직노조 경기지회장이 참고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으나 불출석했다. 

일부 의원들이 KT의 압력으로 참고인이 불출석했다고 주장했다. 김종훈 민중당 의원은 "오늘 출석이 예정됐던 KT하청업체 김철수 참고인이 불출석했다"며 "주된 이유가 KT의 직간접적 외압으로 참석이 어려웠다고 한다"고 말했다.

김종훈 의원은 "김철수 참고인은 다른 동료에게 피해가 가는 부분에 대한 부담감 때문에 결국 출석을 못 한 것으로 보인다"며 "KT 외압 행사 의혹에 위원회 차원에서 황창규 KT 회장의 진위를 파악하고 결과를 보고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회장이 계속해서 외압 의혹을 부인하자 김성수 의원은 '고발' 카드까지 꺼내들었다. 김성수 의원은 "김철수 참고인으로부터 압박을 받았다는 진술을 받았다"며 "황 회장이 위증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KT가 청문회를 방해하는 행위가 명백하다고 판단한다"며 "과방위 차원에서 고발하자"고 제안했다.

과방위 위원장 노웅래 민주당 의원은 황 회장에게 재차 사실관계를 확인한 후 "국회법에 따라 논의하겠다"고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