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뇌관 건드린 KT화재청문회…野 "아현지사 화재와 무관"

[the300]김종훈 "황창규, 정치 줄대기의 꽃은 채용비리"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KT 아현국사 화재관련 청문회)에서 KT 아현국사 화재조사경과 질의를 하고 있다. 2019.4.1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KT아현지사 화재 청문회에서 'KT 채용비리' 논란까지 불거졌다. 자유한국당은 "KT아현지사 통신구 화재의 원인이나 대책과는 상관이 없는 질의가 계속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는 17일 'KT 화재원인 규명 및 방지대책에 대한 청문회'를 개최했다. 당초 과방위는 한국당의 요구에 따라 이번 청문회에선 채용비리 관련 질문을 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이날 청문회에서 일부 의원은 채용비리와 같은 경영 상의 문제가 결국 화재와 연관된다며 관련 질의를 이어나갔다. 

김종훈 민중당 의원은 황창규 KT 회장을 향해 "정치를 하셔야 할 분이 기업을 경영해서 사고가 생길 수밖에 없었다고 생각한다"며 "정치 줄대기의 꽃은 채용비리"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채용비리는 관리체계를 붕괴시킬 수도 있다"며 "김상효 전 KT 전무의 공소장을 보면 KT 내에서 채용비리가 조직적으로 진행돼온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이 채용비리 뇌관을 꺼내자 한국당은 즉각 반발했다. 한국당 간사 김성태(비례) 의원이 노웅래 위원장에게 항의하자 노 위원장은 "화재원인과 대책 마련을 위한 청문회이므로 직간접적 관련 있는 부분에 대해서만 질의해달라"고 중재했다.

그러나 김 의원은 "관점에 따라 보는 시각이 다른데 왜 (화재원인과) 상관이 없다고 하시냐"며 "이런 일 때문에 관리가 안 되고 사고가 생겼다는 근본적인 원인에 대해 문제 제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성태 전 한국당 원내대표의 딸은 서류전형과 적성검사 등의 절차 없이 최종합격 됐고, 인성검사 불합격 대상인데 뒤집어졌다"며 "취업을 원하는 청년과 그들 부모가 보면 심정이 어떨까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성태(비례) 의원은 "채용비리를 따지면 여야가 자유로울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청문회의 본 목적과) 어긋난 부분이 있을 때 위원장이 과감하게 제지하고 방향을 제시해줘야 제대로 역할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