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분 딜레이된 KT화재 청문회…'불참' 한국당 3번째 연기 요구

[the300]유영민 과방위 장관 불참에 한국당 '반발'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황창규 KT 회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2019.4.1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7일 오전 'KT아현지사 화재 청문회'에 나타내지 않은 채 일정 연기를 요구하고 나섰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는 이날 오전 10시 KT화재 청문회를 예정했지만 한국당 위원들이 청문회장에 나타나지 않으며 30분 가량 지연됐다. 

뒤늦게 등장한 한국당 간사 김성태(비례) 의원은 노웅래 위원장에게 "유영민 장관이 대통령 순방 동행을 이유로 청문회에 불참했다"며 "유 장관이 출석 가능한 날로 청문회를 연기해달라"고 요구했다.

여야 간 실랑이 끝에 노 위원장은 "지금 (KT화재 청문회를) 더이상 늦추면 국회가 의심받는다"며 정상 개최를 주장했다. 이에 청문회는 오전 10시 26분 개의했다.  

민주당 간사인 김성수 의원은 "유 장관의 불출석은 유감이지만. 청문회 연기는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 김 의원은 "이번 청문회는 지난 국회 출석한 황창규 사장의 부실하고 무책임한 답변으로 비롯됐다"며 "오늘 청문회는 KT청문회이자 황창규 회장 청문회다.부실 경영에 따른 화재책임 추궁을 위한 자리라 유 장관의 출석여부는 부수적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유 장관은 교체 대상으로, 여야 간사들도 유 장관이 교체될 경우 화재참사의 책임을 진 차관 참석을 합의한 바 있다"며 "애당초 반드시 유 장관이 참석해야 하는 것은 아니었다는 점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