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文대통령, 심각한 회담 중독…희망회로만 보여"

[the300]한국당 원내대표 "北, '오지랖' 운운하며 모욕…文, 현실 인정하고 싶지 않은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오지랖 운운하며 (대한민국 정부를) 공개 모욕한 북한에 이번만큼은 문재인 대통령이 단호히 대처하지 않을까 기대했지만 역시는 역시였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제가 헛된 희망을 가졌나 보다. 문 대통령의 '희망회로'만 볼 수 있었다. 문 대통령의 심각한 회담 중독만 확인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문 대통령이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한미정상회담 결과와 향후 대북정책 구상을 밝힌 것을 비판한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미국은 최근 한미정상회담 통해 비핵화 없는 제재 완화는 불가라는 기조에 쐐기를 박았고, 이것이 올바른 비핵화 프로세스임에는 틀림없다"며 "그러나 북한은 시정연설을 통해 제재완화 없이는 비핵화 의지가 없음을 보여줬다. 지난 하노이 (미북정상회담) 협상 결렬 상태에서 아무런 진전도 변화도 없는 답보상태"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런데 문 대통령만 홀로 북한이 시정연설을 통해 비핵화와 평화구축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천명했다고 한다"며 "문 대통령이 과연 똑같은 시정연설을 본 건지, 북한이 어떤 막말과 비난을 해와도 무조건 평화‧대화로밖에 들리지 않은 건지, 현실을 인정하고 싶지 않은 건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강력한 대북제재만이 우리에게 (북한) 비핵화를 가져올 수 있고 그것이 바로 평화를 이끌어낼 힘"이라며 "굳건한 한미동맹 없이는 안보도 비핵화도 불가능하다. 회담을 위한 회담은 더 이상 무의미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회담만 백 번 천 번 한다고 비핵화가 되는 것이 아니다"며 "북한이 확실한 비핵화를 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낼 회담을 해줄 것을 부탁한다"고 촉구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