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트럼프 남북정상회담 공감, '남북미 3자도 가능' 밝혀"

[the300]"톱다운 필수라는 인식 같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9.04.15. photo1006@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과 기대를 표명했고, 김정은 위원장이 결단할 경우 남북미 3자 정상회담도 가능하다는 뜻을 밝혔다"며 "이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하노이 북미회담의 대화를 발전시켜 다음 단계의 실질적 성과 준비하는 과정에 들어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하노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제기된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북미 대화의 동력을 되살려 한반도평화프로세스를 흔들림없이 추진하기 위한 동맹간 긴밀한 전략 대화의 자리였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미 양국은 외교적 해법을 통한 한반도의 완벽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원칙을 재확인했고,  빠른 시일 내에 북미대화의 재개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며 "특히 남북미 정상간의 신뢰와 의지를 바탕으로 하는 톱다운 방식이 한반도평화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간 군사적 긴장 완화와 남북관계 개선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대화 동력 유지하는데 기여하고 있다는 데도 인식을 공유했다"며 "한미 양국은 남북대화와 북미대화가 선순환할 수 있도록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