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뒷짐 지지 않았다…靑, 강원 산불 진화과정 공개

[the300]文, 총력대응 지시 후 현장방문 등 적극 행보.."체계적 대응"

【속초=뉴시스】한윤식 기자 = 5일 전날 고성에서 발생한 산불이 속초 시내까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소방청의 화재 대응 3단계 발령에 따라 전국의 소방차들이 속초시로 이동하고 있다.2019.04.05. newsenv@newsis.com / 사진=김태식
청와대가 7일 총력·체계적·적극 대응 등 세 가지 대응 기조로 강원 산불을 조기 진화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청와대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산불로 사망 1명, 부상 1명 인명피해와 주택 401채, 건물 100동 소실 등 재산피해가 있었다면서도 "정부의 즉각적 총력 대응, 시스템과 매뉴얼에 입각한 체계적 대응, 정부 모든 부처들의 적극적·능동적 대응에 따라 더 이상 큰 피해 없이 진화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번 화재때 전국 각지에서 소방차 872대, 소방관 3251명이 강원도로 집결했다. 군 헬기 23대를 비롯해 110여대의 헬기도 동원됐다. 단일 화재 역사상 가장 많은 소방차가 출동한 것으로 기록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4일밤 화재가 발생하자 5일 새벽 0시 25분부터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서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조기 진화와 가용자원 모두를 동원한 총력 대응을 지시했다.

실제로 관계 부처가 총력 대응에 나섰다. 대통령의 지시를 받고서가 아니라 이미 시스템과 메뉴얼을 정비해뒀기 때문이다. 우선 대통령의 비상회의는 청와대가 재난 컨트롤타워로서 역할을 분명히 하도록 명문화한 국가위기관리기본지침에 따른 것이다. 

소방청은 소방청 개청 이후 바뀐 화재 대응체계에 따라 최고 수위 우선대응 지침을 적용했다. 이에 당일 오후 9시44분 화재비상 최고단계인 대응 3단계를 발령하고 전국에 있는 가용 소방력 총동원 명령을 내렸다. 전국 단위 통합 지휘와 작전 명령이 가능한 지휘작전실도 즉시 가동됐다. 
강원 산불 소방력 출동 현황(2005년 화재와 비교)/청와대
【속초=뉴시스】김태겸 기자 = 지난 4일 오후 7시17분께 강원 고성에서 발생한 산불은 동시 다발적으로 번지면서 5일 현재 1명 사망, 1명 부상, 주택 225채, 창고 6동, 비닐하우스 5동의 피해를 발생시켰다. 소방당국은 대부부의 지역이 전소된 것으로 보고 추후 피해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고성과 속초 일부 지역에서는 아직 진화 작업이 한창이다. 사진은 속초시 영랑호 인근 마을. 2019.04.05. patk21@newsis.com / 사진=김태겸
정부의 상황 관리와 후속대응도 체계적이었다. 4일 밤부터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주재 상황판단회의, 중앙재난안전대책 본부 가동이 이어졌고 5일 오전 9시를 기대 국가재난사태를 선포했다. 하루 뒤인 6일 낮엔 5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특별재난지역은 구호금, 생계비, 주거비, 구호비, 교육비 등을 지원 받고 공공시설 복구비 등을 지원 받는다. 전기료 건강보험료 통신료 도시가스비 지역난방비 감면 등 간접지원을 받고 예비군 동원훈련 면제·연기도 적용된다. 

아울러 소방청, 산림청, 행안부, 국방부, 강원도 등 관계부처나 지방자치단체 외에도 전 중앙 부처가 할 수 있는 역할을 한 게 눈에 띈다. 

보건복지부는 이재민 구호소에 긴급복지지원 상담소를 설치하고 대한약사회의 이동식 약국을 운영했다. 교육부는 강원지역 52개 학교에 휴교령을 내리고 대피소를 운영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통신·방송 비상대책상황실을 가동했다.

청와대는 "앞으로 정부는 이재민 지원과 시설 복구, 산불 방지 등에 이러한 원칙이 계속 적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4일 발생한 강원 산불은 강원도 고성, 강릉 옥계, 인제에서 동시다발 일어났다. 정부가 "완전 진화됐다"고 선언하긴 했지만 임야 약 530ha(헥타), 주택 401채, 건물 100동, 창고 77동이 소실됐다 국민 772명이 일시 대피했다. 사망 1명·부상 1명의 인명피해도 생겼다.

문 대통령은 5일 오전 11시 위기관리센터를 재방문해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같은날 오후 고성 산불현장을 방문해 진화 상황을 확인하고 이재민을 위로했다.
【고성(강원)=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천진초등학교 체육관에 마련된 이재민 임시대피소에서 산불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을 위로하고 있다. 2019.04.05. pak7130@newsis.com / 사진=박진희 기자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