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산불에 정부 총력대응..文 긴급지시 "가용 자원 모두 동원"

[the300](종합)인제 고성 속초 확산..식목일 행사 취소, 휴교령 등 강구

4일 오후 7시17분께 강원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에서 발생한 산불이 속초시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 산불이 강풍을 타고 속초시 장천, 영랑호, 속초고등학교 방향으로 번지고 있으며, 현재까지 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2019.04.04. 【속초=뉴시스】김태식 기자 = (사진=독자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인권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04.04.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강원 인제와 고성, 속초 지역 산불 확산에 청와대와 정부가 총력 비상대응에 돌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식목일 행사 참석을 취소하고, 정부에는 가용한 모든 자원을 동원하라고 4일 밤 긴급지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오후 11시15분 강원도 인제·고성 산불과 관련, 관계 부처에 "조기 산불 진화를 위하여 가용 자원을 모두 동원하여 정부는 총력 대응하라"며 "진화 과정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라"고 긴급지시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각 지자체가 중심이 되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산불이 번질 우려가 있는 지역은 주민 대피 등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인근 항구에 정박중인 선박도 유사시 대피할 수 있도록 하고, 피해 지역 학교 휴교령 등 아이들의 보호방안을 강구하라"며 "산불 발생 및 진화, 피해 상황 등을 적극적으로 언론에 공개하고 산불 발생시 행동 요령을 구체적으로 알리라"고 밝혔다.

또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후속 대응 상황을 면밀히 챙기고, 필요시 관계기관회의 개최 등 상황점검 및 지원 등의 조치를 취해달라"고 지시했다.

청와대는 이와 관련 "내일(5일) 예정된 대통령의 식목일 일정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식목일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청와대는 앞서 밤 11시 문자공지를 통해, 오후부터 전직원 대기 중이던 국가위기관리센터가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복귀한 김유근 안보실 1차장 주관 하에 상황을 관리중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당시 "산불 현장에는 소방차 66대, 소방인력 1000여명이 투입되어 있다"며 "주민은 6개소 600여명이 대피했다"고 밝혔다. 이어 "추가적인 소방인력을 전국단위에서 투입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 청와대 주요 참모들은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중이었다. 이에 안전, 재난 담당자들은 단계적으로 청와대로 돌아갔다. 
(고성=뉴스1) 고재교 기자 = 강원 고성에서 4일 오후 발생한 산불이 강풍을 타고 속초까지 번지고 있다. 고성군 토성면 일원 한 건물이 불에 타고 있다. 2019.4.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진=(고성=뉴스1) 고재교 기자

1단계로 김유근 1차장이 오후 9시30분경 청와대 위기관리센터로 복귀, 관련 대책을 점검했다. 이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청와대 복귀를 요청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국회에 자주 부르기 어려운 정 실장에게 질문할 것이 많다며 의원들이 한 차례씩 질문할 때까지는 국회에 남아달라고 요구했다. 

정의용 실장은 오후10시38분 여야로부터 "(산불 대응을 위해) 이석해도 좋다"는 동의를 받고서야 청와대 복귀했다. 그럼에도 산불 상황이 악화하자 마침내 노영민 비서실장,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복귀했다.

노 실장은 국회를 떠나기 전, "오늘 오후 7시17분경 고성군에서 원인 미상의 산불이 발생했다"며 "강풍 때문에 불이 주변으로 확대되고 있는데 그것이 도시지역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범정부 차원에서 진화대응을 하고 있는 상황인데 조금 전에 사망자가 나왔다"며 "청와대와 행안부, 산림청, 소방청, 경찰청, 군 이렇게 해서 현재 관계부처 합동평가회의를 하고 있는데 상황이 좀 좋지 않다"고 강조했다.

노 실장은 "저는 사건사고가 있을 때는 위기관리센터의 위치를 항상 점하고 상황을 판단한다. 종합적인 분석을 통해 결정을 내린다"고 이석을 요청했다.

운영위가 이날밤 자정에 끝날 땐 청와대에서 김수현 정책실장을 중심으로 조현옥 인사수석, 강기정 정무수석 등이 남아 여야의 질문에 답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