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3주째 47%대 지속…민주‧한국 각각 소폭 상승

[the300]인사책임론·보궐선거 등 현안으로 양당 지지층 결집한 듯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3주째 47%대 보합세를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은 소폭 상승했다. 3‧8 개각 인사 책임론 공방, 4·3 보궐선거, 버닝썬·김학의 의혹 등으로 정부·여당과 제1야당간의 대립구도가 명확해지면서 양당 지지층이 결집하는 모양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4일 발표한 2019년 4월 1주차 주중동향에서 문 대통령의 취임 100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47.5%를 기록했다. 전주(3월 4주차 주간집계 대비)보다 0.2%포인트 내렸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5%포인트 오른 46.7%로 긍·부정 평가가 0.8%포인트 박빙의 격차로 팽팽하게 엇갈린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0.3%포인트 감소한 5.8%였다.

 

민주당의 정당지지도는 지난주보다 0.6%포인트 상승한 37.8%로 집계됐다. 완만한 상승세를 나타내며 30%대 후반을 이어갔다. 진보층, 부산·울산·경남과 서울, 경기·인천, 50대와 30대에서 상승했으나 중도층, 충청권과 호남, 40대와 60대 이상, 20대에서는 하락했다.

 

한국당은 전주보다 0.3%포인트 상승한 30.4%를 기록했다. 지난 2주 동안의 하락세가 멈추고 30%대를 유지했다. 한국당은 경기·인천과 PK, 호남, 40대와 20대는 올랐으나 보수층, 대구·경북과 서울, 30대와 50대에서는 내렸다.

 

리얼미터는 "이와 같은 40%대 중후반의 보합세는 3·8 개각 인사검증 책임론 공방, 4개월 연속 수출 감소 소식, 보수야당의 '4·3 보궐선거 정권심판' 공세와 같은 이탈 요인과, 김성태 한국당 의원의 딸 특혜채용 의혹 확대, '김학의·장자연·버닝썬 사건' 관련 보도 지속 등 결집 요인이 동시에 작용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지난주보다 0.2%포인트 상승하며 8.2%의 지지율을 보였고, 바른미래당은 0.1%포인트 하락한 5.8%로 조사됐다.

 

민주평화당은 0.1%포인트 오른 2.4%, 기타 정당은 0.4%포인트 오른 2.1%, '없음·잘모름'이라고 답한 무당층은 1.3%포인트 감소한 13.3%다.

 

이번 주중집계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 응답률은 6.4%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