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위 "버닝썬 관련 수사대상 현직경찰 6명"

[the300](상보)유착의혹 직무유기 현직경찰 1명 입건…고위층 비호 의혹 등 3명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사진=뉴스1

클럽 버닝썬 사건과 관련 유착의혹 등으로 수사를 받는 현직경찰관은 6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은재 정보위원회(정보위) 자유한국당 간사는 2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 전체회의 경찰청 업무보고를 마친 뒤 "우선 현직 경찰관 중에서 수사 대상자가 6명"이라고 밝혔다. 

이 간사는 "미성년자 출입 사건 처리 과정에서 경찰 유착 의혹 관련 직무유기 혐의로 (경찰) 1명을 입건했다. 또 경찰 고위층·경찰총장 비호 의혹 관련 직권남용,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3명이 입건됐다"고 전했다. 

이 간사는 또 "성동서 정모씨 부실수사 관련 직무유기 혐의로 1명이 입건됐다. 그다음에 신고자 김모씨의 피의사실 공표 등 고소 사건 관련 피의사실 공포 등의 혐의로 1명이 입건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다음 전직 경찰관 중에서 수사 대상자가 1명 있다. 미성년자 출입 사건 처리 과정 경찰 유착 의혹 관련해서 특가법 위반 알선수재 혐의로 전직 경찰관 1명이 입건 구속됐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현직 경찰관 중 내사 대상자가 2명이 있다. 신고자 김OO, 인권위 진정 사건 관련 2명 내사 중"이라고 전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