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청문회 '자료요구' 논란 "유방암 수술 자료까지 요구하다니…"

[the300]野 "자료 제출 미흡…정회요구" vs 與 "유방암 수술, 초혼·재혼 이런게 장관검증 자료냐"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2019.3.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덕성 검증하기 위한 자료 제출 요구는 할 수 있다. 후보자는 제출 의무가있다. 요청자료 제출될때까지 정회를 요구한다." (박맹우 자유한국당 의원)

"유방암 수술 여부 기록, 출생신고기록 이런 게 왜 필요합니까? 이런 자료 제출 안했다고 정치적으로 끌고갑니까?"(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시작 전부터 자료 제출여부를 두고 여야간 논쟁으로 번졌다. 야당 의원들은 박 후보자가 자료 제출을 성실히 이행하지 않고 국회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반면 여당은 제출요구 자료 일부가 후보자의 수술 기록 등 지극히 사생활의 영역에 포함됐다며 무리한 자료요구라고 맞섰다.

27일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인사청문회는 개의와 함께 고성이 오갔다. 본격적인 인사청문 질의에 앞서 야당 의원들이 의사진행 발언으로 자료제출이 미흡하다는 점을 지적하면서다.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이종배 의원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영선 후보자의 자료제출을 요구하는 문구를 노트북에 붙여 놓고 있다. 2019.3.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당 의원들은 일제히 자리 앞에 '박영선 자료제출 거부! 국민들은 박영선 거부!' 피켓을 세워두고 시위했다. 일부 보좌진들은 의원 뒷자리에서 피켓을 들고 서 있다가 여당 의원들의 강력한 항의를 받기도 했다.

이종배 한국당 간사는 "저희(한국당)는 지난 일요일 후보자가 자료제출을 안 해서 성명서를 발표했고, 어제 자료 없이 인사청문회하는 것은 아무런 의미도 없다는 뜻에서 인사청문회 연기 요청을 했다"며 "여당 측에서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해서 오늘 진행은 되기는 하지만, 이렇게자료 없이 깜깜이 청문회 한 일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또 "후보자를 둘러싼 야당 위원과 당 대표가 의혹을 제기한 데에 중기부 대변인 직무대행은 '허위사실'이라며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 '겁박'을 했다"며 "청문위원들 입에 재갈을 물리고자 하는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같은 당 박맹우 의원도 "반값등록금·무상급식 외치면서 아들은 호화 외국대학교 보낸 정황, 불법 수신 거래의혹, 다주택 투기의혹, 임대소득 의혹 등이다"며 "파헤치기 위해 요구했는데 자료제출 응하지 않고있다. 도덕성 검증하기 위한 자료 제출 요구할 수 있고 후보자는 제출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요청자료 제출해주고 제출될때까지 정회 요구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야당 의원이 제출한 자료영상을 바라보고 있다. 2019.3.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당 의원들은 강력하게 반발했다.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제가 자료제출 거부된 것 몇개 봤는데 후보자도 차마 인간적으로 감내하기 어려운 것도 있다"며 "유방암 수술 받은 기록, 병원 이런거 왜 궁금한가?"라고 반문했다. 이 의원은 "설사 수술을 했든 안했든 이런 자료 요구하며 정회 요구를 하다니. 야당의원들이 자료제출 미흡하다고 청문회 안하겠다고 하면 안된다"고 지적했따.

위성곤 의원도 "(야당 의원들이)후보자 혼인관계 증명서, 실제 결혼날짜 및 혼인신고일자, 초혼 및 재혼 포함, 후보자 유방암 수술받은 일시 및 병원이름. 이게 후보자 인사검증이랑 무슨 상관있느냐"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위 의원은 "자료제출 거부 목록을 제출해달라. 정말 미제출한 자료가 인청에 꼭 필요하는지 평가돼야한다"고 반박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