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세 청문회'…딸 증여세 지각 납부, 박양우 후보자 "개념 없어"

[the300]26일 문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야, 탈세 의혹 집중공세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코를 만지고 있다. /사진=뉴스1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는 박 후보자의 딸 증여세 탈루, 업무추진비 소득신고 누락 등 탈세 의혹에 공격이 집중됐다. 박 후보자는 뒤늦게 증여세를 납부한 것에 사과했다.

박 후보자는 26일 오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열린 문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전혀 그런(세금납부 대상이라는) 개념이 없어서 청문회가 아니었다면 그냥 지나칠 수도 있었을 것 같다. 송구하게 생각한다. 정식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자녀에 대한 증여와 업무추진비 명목 소득신고 누락과 관련해 청문회 하루 전인 25일 6500만원의 세금을 납부했다.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박 후보자의 탈세 의혹을 조목조목 따졌다. 박인숙 한국당 문체위 간사는 "박 후보자의 두 자녀 증여에 문제가 있다. 청문회 전날까지 후보자 본인 자녀 탈세 의혹과 관련해 자료요청 해명을 들으려 했는데 못 들었다"고 말했다. 박 간사는 "자녀 증여 관련 어떤 자료를 대상으로 검토했는지 (은행) 계좌를 포함해 검토 주체와 산출 내용이 포함된 자료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둘째 딸은 6년째 직장생활을 하고 있는데 집에 같이 살면서 저축하는 걸 일부 도와줬고 딸은 생활비를 내지 않고 급여를 받으면 거의 저축을 해왔다"며 "가족경제공동체처럼 살아와서 그런 사실을 전혀 몰랐다. 청문회 준비하면서 일부가 증여 범위를 벗어났다는 것을 알게 됐고 세무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증여세를 일시에 납부했다"고 해명했다.

한국영화배급협회 회장 재직 시 받은 업무추진비와 관련한 소득신고 누락 의혹에 대해선 "업무추진비는 종합소득세 신고 대상이 아닌 것으로 알지만 해당 기관이 문을 닫아 증빙서류를 제출할 수가 없어 가산세까지 모두 납부했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2011~2013년 영화배급협회장으로 근무하면서 업추비 명목으로 월 350만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가 한양대학교 박사 과정 재학 당시에 장학금을 받으면서 수업을 불성실하게 들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1999부터 2001년까지 3년간 야간수업을 들었다고 했는데 2001년 1학기에 (한 주에) 세 번이나 주간수업을 들었다"며 "국장으로 일하면서 근무시간에 겹치는 수업을 들은 것이다. 근무지 이탈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박 후보자는 "휴가나 반차나 조퇴를 했고, 일부는 레포트로 (대체)했을텐데 불성실한 측면에 대해서 송구하다"고 답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